한-라오스 문화유산분야 교류협력 약정 체결
한-라오스 문화유산분야 교류협력 약정 체결
  • 현창섭 기자
  • 승인 2011.04.0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문화유산에 대한 지속가능한 보호체계 구축·협력

문화재청(청장 최광식)과 라오스 정보문화부는 문화유산 보존 및 활용에 관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보존정책 수립 및 시행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문화유산분야 교류협력 약정을 지난 30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체결했다.

이번 약정은 2010년 10월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라오스를 방문, 라오스 관계자들과 교류·협력방안에 대하여 폭넓은 협의 결과의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양국은 이번 약정으로 쌍방의 문화유산 보존 제도와 정책의 수립 및 운영에 대한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공동 연구 추진 등을 통하여 양국 문화유산에 대한 지속가능한 보호체계 구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은 이번 약정을 기반으로 하여, 라오스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계획하고 상대적으로 보존 관리 상황이 어려운 세계유산 ‘참파삭 문화경관 내 왓푸사원과 고대주거지’(Vat Phou and associated ancient settlements within the Champasak cultural landscape, 2001년 등재)가 제대로 보호될 수 있도록 한국의 석조 문화재 보호 경험과 기술을 전수하고 필요에 따라 재정적인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 라오스의 풍부한 무형유산이 체계적으로 보호돼, 다음 세대로 전승될 수 있도록 무형유산 보호시스템 구축을 3개년동안 단계적으로 지원하고, 라오스의 문화유산 보호 역량 강화를 위해 대학생부터 정부 관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인력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필요한 전문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