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화문로에 대규모 문화시설 조성
돈화문로에 대규모 문화시설 조성
  • 권대섭 기자
  • 승인 2008.11.04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내년 7월까지 용역시행 후 사업착수
▲     사진은  돈화문로(국악로) 거리 축제 행렬 모습
[서울문화투데이]서울시가 제 2의 인사동 거리로 육성키로 한 종로구 돈화문로(창덕궁 돈화문앞~단성사앞, 일명, 국악로)에 대한 타당성 조사와 함께 기본계획수립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내 전통문화와 외국인 관광의 중심지역으로 부상한 돈화문로를 보존 육성키 위한 조례제정과 업종 지정, 전통상가 조성 등 사업추진의 타당성 조사를 위해 전문연구기관에 용역을 시행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서울시는 시립대 산업경영연구소 등과 함께 늦어도 내년 7월까지 돈화문로 일대에 대한 현황조사와 함께 ▲전통상가 매입 조성 방안 ▲전통한옥 매입 운영 방안 ▲전통문화 지역 업종 지정관리 방안 ▲향후 지속적 보존과 육성 관리를 위한 조례제정 등에 대한 용역을 마칠 계획이다. 

 서울시는 돈화문로에 대한 용역수행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사업에 착수, 이 일대에 서울 어린이 아트센터 건립 등 다양한 문화예술기반과 문화향유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한 용역수행비로 내년도 예산 1억원을 확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권대섭 기자 kds5475@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