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소셜 컬처 개설
문화부, 소셜 컬처 개설
  • 홍경찬 기자
  • 승인 2011.07.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부 및 소속·산하 기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합한 소셜 컬처로 편리한 소통 가능

[서울문화투데이 홍경찬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병국)는 문화부 내 모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Social Network Service)를 통합하여 서비스하는 ‘소셜 컬처’를 개설하여 운영한다.
 
 ‘소셜 컬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처 소속 기관 및 산하 공공 기관에서 운영 중인 트위터, 미투데이 등에 업데이트되는 정보를 문화부 홈페이지(http://www.mcst.go.kr)의 문화마당 메뉴에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문화부 소속 및 산하 공공 기관 중 국립중앙도서관 등 13개 기관에서는 각각 1~3개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은 이를 통합한 총 35개(문화부 포함)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구성된 ‘소셜 컬처’를 통해 기관들이 각자 제공하는 정보를 한눈에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소셜 컬처는 공연, 관광, 스포츠, 공모전 등 문화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일일이 찾아가는 번거로움을 줄이고 더욱 신속하고 편리한 정보 접근과 피드백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사용자들에게 매우 효율적인 소통의 도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의 활로를 모색하여 국민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