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21:21
   
> 뉴스 > 종합 > 교육
     
안양대학교와 IPFW, 복수 학위 협약체결
안양대와 인디애나대-퍼듀대 포트웨인 양교 행정학과 복수학위 합의서 체결
2011년 10월 19일 (수) 17:43:37 윤다함 기자 press@sctoday.co.kr

 지난 10월 15일 안양대학교와 IPFW(인디애나대학교-퍼듀대학교 포트웨인)는 양교 행정학과의 복수학위 프로그램(Dual-Degree Program)을 위한 세부 조항의 합의각서(MOA)를 추가로 체결했다.

   
▲10월 15일 안양대학교와 IPFW는 양교 행정학과 복수학위 프로그램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했다

 안양대학교와 IPFW은 지난 2010년 교환교수프로그램, 교환학생프로그램 및 학술자료 교환 등의 내용을 담은 MOU를 체결하면서 자매학교가 됐다. 이후 양교는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시작했고 2011년 10월 현재 3명의 IPFW 학생이 안양대학교에서 그리고 5명의 안양대학교 학생이 IPFW에서 수학하고 있다.

 1964년 설립된 IPFW는 미국 인디애나주 포트웨인 도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당 주에서는 다섯 번째로 큰 대학이다. 그리고 IPFW는 세계 명문 공립대학인 인디애나 대학교와 퍼듀 대학교에서 국내외로 인정받는 학위를 부여하는 독특한 운영방식을 통해 두 개의 대학이 한 캠퍼스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약 14,00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IPFW측의  Michael Wartell 총장,  Brian Mylrea 국제교류부장, 김명환 경제학과 교수와 3명의 IPFW학생이, 안양대학교측의 김승태 총장, 홍진표 교학부총장, 김동환 학생지원처장, 이종호 교수학습지원센터장, 홍성만 행정학과장이 참석했으며, 스티븐 안(Steven Ahn) 국제교류센터장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 안양대학교 행정학과에서 2년을 수학한 학생이 남은 학점을 IPFW에서 마칠 경우, 해당 학생에게는 안양대학교의 행정학과 학위와 더불어 IPFW의 행정학과 학위가 동시에 수여된다. 이 복수 학위를 위한 IPFW의 지원조건은 안양대학교에서 1,2학년동안 학업성적 평점 3.0이상을 받아야 하며, 영어점수는 TOFEL로는 79점이상(IBT기준), TOEIC일 경우 750점 이상을 취득해야 한다. 한편 안양대학교 학생이 TOFEL 87점 이상을 받고, IPFW 기준 학점평점 3.0을 받았을 경우 Chancellor's Merit Awards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번 협약식에서 IPFW의 Michael Wartell 총장은 "양교의 자매결연 및 협약을 통해 학생들에게 타 문화를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또한 오랫동안 지속적인 파트너 쉽을 통해 더욱 많은 학생들의 활발한 교류가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김승태 안양대학교 총장의 환대에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종합 주요기사
"윤미경 신임 대표, '국립극단 블랙리스트' 연루자"
종로구의회 광화문광장 확장 계획 철회 촉구
장예총 " 2018 장애인문화예술향수지원사업 선정결과 유감"
미르재단 소멸, 462억원 국고 귀속, k스포츠재단은 소송중
[기획-남북정상회담과 예술품] 김정은 위원장, 민정기 화백 ‘북한산’그림에 관심 나타내
윤다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춤을 통해 어우러지는 남과 북 '안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