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대중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선정, 포상
2011 대중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선정, 포상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1.11.1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균, 유호, 오승룡, 신중현 등 1세대 스타부터 소녀시대까지

▲배우 신영균
대중문화예술 발전과 한류 확산에 기여한 인물을 선정, 시상하는 ‘2011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영광의 얼굴들이 공개됐다. 배우 신영균, 음악 프로듀서 이수만, 가수 하춘화, 연주자 신중현, 방송작가 유호, 성우 오승룡이 올해의 문화훈장 수상자로 결정된 데 이어 한류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케이 팝(K-POP) 스타 소녀시대, 비스트, 애프터스쿨, 씨엔블루, 제국의 아이들, 드라마 스타 이병헌, 장근석, 음악 프로듀서 박진영, 양현석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분야별 수상자는 ▲문화훈장 : 신영균, 이수만, 하춘화, 유호, 오승룡, 신중현 ▲대통령표창 : 김건모, 남철, 도신우, 박진영, 양현석, 이병헌, 홍상수 ▲국무총리표창 : 김기덕, 김수희, 소녀시대, 신철, 심성락, 유동근, 이진석, 정수라 ▲문화부장관표창 : 김기표, 김병만, 서혜정, 송일국, 이경실, 이태경, 장근석, 전인화, 비스트, 씨앤블루, 애프터스쿨, 제국의 아이들이다.

1960~1970년대 대표 영화배우 신영균은 ‘빨간 마후라’ ‘딸부자집’ 등 총 294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 전성기 시대를 이끈 주역이다. 2010년 자신이 운영하던 명보극장과 제주도의 영화박물관 등에 500억 원을 기부해 한국 영화계 발전에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아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하게 됐다.

음악 프로듀서 이수만은 1989년 SM기획을 설립하며 한국 엔터테인먼트업계 최초로 체계적인 가수 육성 시스템을 도입해 HOT를 비롯해 동방신기,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 최고의 아이돌 스타를 배출,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류의 견인차 역할을 하며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일조한 공로로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가수 하춘화는 1961년 최연소 가수로 데뷔한 이래로 ‘영암아리랑’, ‘날 버린 남자’ 등을 히트시키며 1971년 MBC 10대 가수상을 수상한 이후 이를 7년 연속으로 수상하는 등 50년간 왕성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공연수익금 기부 및 자선 공연 등 사회 공헌 활동으로 가요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방송작가 유호는 드라마 1961년 개국한 TBC를 통해  ‘맞벌이 부부’, ‘짚세기 신고 왔네’ 등의 작품을 집필하였으며, 작가의 이름을 딴 ‘유호극장’이라는 제목의 드라마가 만들어질 만큼 그의 작품은 큰 인기를 누렸다. 드라마 집필 외에도 ‘신라의 달밤’ 등 다수의 대중가요를 작사하며 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기타리스트 신중현은 1958년 미8군 무대에 데뷔한 이후 ‘미인’, ‘빗속의 여인’, ‘아름다운 강산’ 등 한국적인 록 음악을 제시하며 한국 대중음악의 지평을 확대했을 뿐만 아니라 ‘펄시스터즈’, ‘김추자’ 등 수많은 스타 가수를 발굴해 대중음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공로로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KBS 1기 성우로 1954년 데뷔한 오승룡은 한국 최초의 라디오 연속방송극 ‘청실홍실’을 비롯한 수많은 연속극에 출연하며 데뷔 이후 현재까지 약 23,655시간 동안 라디오 방송을 진행, 57년 동안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연예인 봉사단체에서도 활동하는 등 공로를 인정받아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한편 한류 열풍의 주역들의 축하 공연이 대중문화예술상을 더욱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최근 걸그룹 최초 20만 장 앨범 판매를 돌파한 소녀시대가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으로서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고, 비스트와 애프터스쿨, 태양도 축하 무대를 꾸민다. 또한, 최근 국내 컴백한 원더걸스도 무대에 서는데 특별히 이번 앨범에 신중현의 ‘미인’을 재해석한 노래 'me in'이 수록되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시상식을 통해 신․구세대를 대표하는 가수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이 자리가 더욱 뜻깊게 다가올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 헌정 공연이 신대철, 신윤철, 신석철 세 아들과 후배 기타리스트들의 협연으로 꾸려지며, 아코디언계의 살아있는 전설 심성락과 기타리스트 함춘호, 뮤지션 하림, 슈퍼주니어 예성이 협연하는 영화․드라마 OST 공연,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김건모의 공연이 감동을 더해줄 예정이다.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포상인 ‘2011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은 대중문화예술인과 대중들이 함께 축하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로 11월 21일 오후 6시 올림픽홀 대중음악공연장에서 열린다. 일반 대중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대중문화예술인지원센터로 이메일(entertainment@kocca.kr, 이름/전화번호) 신청하거나 공식 후원사인 ‘G마켓’ 이벤트에 접속하면 초대권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