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메세나 기업에 호감도 높아
한국인, 메세나 기업에 호감도 높아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2.01.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향수 설문 결과,프로슈머 마인드 커지고 주1~2회 공연 관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오광수, 이하 ARKO)는 지난 2011년 12월 12일부터 30일까지 ‘대국민 문화향수 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총 4,363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를 통해 문화예술 향수 실태부터 의식수준까지 다양한 의견이 수집됐다.

 지난 해 문화공연 관람 횟수에 대한 질문에는 1~2회라는 응답이 38.0%(1,660명)로 가장 높았으며, 3~5회가 30.3%(1,321명), 6~10회가 11.8%(517명), 10회 이상이 11.3%(491명)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이를 위해 지출한 비용은 1~5만원이라는 응답이 28.9%(1,259명), 5~10만원이 28.5%(1,244명), 10~20만원 18.1%(789명)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공연 장르는 클래식, 재즈, 콘서트 등의 음악(30.3%, 1,322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ARKO 김창욱 음악책임심의위원은 “지난해 <나는가수다>, <슈퍼스타K> 등 각종 오디션 TV 프로그램과 K-pop의 한류 열풍으로 음악에 대한 관객들의 수요가 집중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뮤지컬(20.9%,913명), 문학(17.4%, 759명), 미술(13.9%, 607명), 연극(11%, 479명) 순으로 나타났다.

연극, 뮤지컬 등 공연 선택 시에는 출연진을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고려한다는 응답이 1위(28.3%, 1,981건, 중복응답 가능)로 나타나 배우들의 티켓파워를 실감케 했다. ARKO 이정만 전통예술책임심의위원은 “배우는 관객과 제일 먼저 만나는 접점”이라며 ”공연단체나 기획사에서 가수(아이돌), 탤런트, 영화배우 등 검증된 스타를 앞세운 스타마케팅이 관객을 끌어당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 후기(23.5%, 1,646건), 원작의 지명도(16.1%, 1,131건), 가격(12.8%, 897건) 등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예술 관련 프로젝트에 크라우드펀딩 등의 소액기부나 후원을 통해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의견이 69.7%(3,040명)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3.4%(1,019건), 참여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7%(304명)로 나타나 관객의 역할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후원 등을 통해 문화예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프로슈머(prosumer)화 경향을 보였다.

문화예술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면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관람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이 89.3%(3,896명)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비슷한 상태로 유지한다가 5.9%(296건),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3%(171건)로 조사됐다. 또한, 문화예술을 지원하는 기업의 이미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87.7%(3,827명)로 나타났으며, 잘 모르겠다(8.1%, 355명)와 그렇지 않다(4.1%, 181명)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ARKO 오광수 위원장은 “문화를 통한 소통과 나눔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의 문화예술 향수와 의식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문화예술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RKO의 주요 사업으로는 문화바우처,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운영, 사이버문학광장(문장), 사랑티켓, 예술분야 기부 활성화 사업(크라우드펀딩, 재능기부 매칭)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