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30억 투자 "14살의 어린 보아의 꿈은 현모양처"
보아 30억 투자 "14살의 어린 보아의 꿈은 현모양처"
  • 이수근 기자
  • 승인 2012.02.01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아 투자비용 30억 [사진=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
가수 보아의 과거 연습생 시절 영상과 함께 투자비용 30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달 31일 오전 방송된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서는 보아의 과거 모습과 성공 비결의 내용이 전파를 탔다.

데뷔 당시 보아는 지금보다 훨씬 앳된 얼굴로 귀엽고 깜찍한 매력을 보였다.

보아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의 회장 이수만은 데뷔 당시 보아에 대해 “‘신비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보아를 육성했다. 중학교에 들어가지 않은 아이를 찾으려고 혈안이 돼 있었다”며 “그때 30억의 투자비용으로 (보아 육성)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당시 회사에 30억이 없어 빌려서 했다. 지금 생각하면 또 할 수 있을까 싶다”며 보아를 데뷔시키기까지의 일들을 설명했다.

이날 과거 인터뷰 영상에서 14살의 어린 보아는 "10년 뒤에 무엇을 하고 있을 것 같나"는 질문에 "제가 보기와는 다르게 현모양처가 꿈이다. 예쁜 가정을 만들었을 것 같다"고 자신의 꿈을 밝혀 이목을 다시한번 더 받았다.
 

이수근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