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 코웨이 매각추진 "엄마는 이제 누구한테 부탁하나"
웅진, 코웨이 매각추진 "엄마는 이제 누구한테 부탁하나"
  • 이수근 기자
  • 승인 2012.02.0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웅진 코웨이 매각추진 [사진=웅진그룹 홈페이지]
웅진그룹이 코웨이를 매각추진하며 그룹 차원의 대대적인 사업구조혁신을 추진한다.

그룹 주력사 중 하나인 웅진코웨이를 외부에 매각하고 이 자금을 활용해 태양광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키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태양광 에너지 사업 부문을 글로벌 TOP3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웅진그룹은 지난 6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미래를 위한 사업구조 혁신안'을 발표했다.

우선 웅진그룹은 지난해 매출액 1조7000억원 규모인 웅진코웨이를 매각한다. 1989년 설립 이후 정수기, 비데, 공기청정기 등 환경 가전제품의 생산·판매에 주력하고 있으며, 그룹의 캐쉬카우(Cash Cow) 역할을 하고 있다.

2010년 말 기준 웅진코웨이의 정수기 시장 점유율은 56%, 공기청정기 시장은 45%, 비데시장은 47%, 연수기 시장에서는 62%를 기록하는 등 경쟁업체에 비해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웅진그룹은 매각자금을 활용해 태양광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하는 동시에 그룹 전체의 재무구조를 공고히할 계획이다.

특히 태양광에너지 사업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고 글로벌 톱3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웅진에너지와 웅진폴리실리콘에 대한 투자 여력을 확보하겠다는 설명이다.

또 극동건설을 안정적으로 육성하고, 그룹의 지주회사인 웅진홀딩스도 극동건설 인수 등으로 증가한 부채를 대폭 축소해 그룹의 재무 건전성과 신용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웅진그룹은 매각 주간사를 선정해, 웅진코웨이의 자회사인 웅진케미칼 및 화장품 사업 등 일부를 제외하고 일괄 공개매각할 방침이다.

웅진그룹은 앞으로 웅진에너지는 태양광 단결정 웨이퍼 세계 1위, 웅진폴리실리콘은 글로벌 톱3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해 2013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2015년까지 글로벌 톱3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독보적 품질 및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및 선진 업체와의 기술 교류에 집중하고 있다. 전략적 제휴사인 미국 썬파워와 썬파워의 대주주인 프랑스 토탈그룹과 교류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선도기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구조혁신이 그룹 차원의 투자 여력을 확실하게 해줄 것으로 그룹 측은 전망하고 있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녹색성장을 위한 태양광 에너지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며 "아울러 사업구조혁신으로 확보한 자금은 극동건설 조기정상화와 웅진홀딩스 차입금 축소에 활용해 웅진그룹에 대한 시장의 부정적인 평가를 일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근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