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화이트데이에 고가의 액세서리 받고 싶어"
여대생 "화이트데이에 고가의 액세서리 받고 싶어"
  • 윤다함 기자
  • 승인 2012.03.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대생 49%, 남자친구에게는 '정성 어린 선물' 줄 것

소셜데이팅 코코아북(www.cocoabook.co.kr)에서 지난 3월 8일부터 이틀 동안 20-30대 미혼남녀 약 천명을 대상으로 ‘화이트 데이, 남자들에게 들키고 싶은 여자들의 속마음’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여대생 49%는 기념일에 남자친구에게 ‘정성 어린 선물’을 주고 싶다고 답했고, 여대생 54%는 남자친구로부터는 ‘고가의 액세서리’, ‘센스 있는 패션제품’을 받고 싶다고 응답했다.

화이트 데이에 형식적인 선물을 주고 받은 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4%가 ‘있다’라고 대답했으며, 사랑고백을 하거나 받은 경험은 34%, 형식적인 선물을 이성적 호감으로 오해하거나 받은 경험에는 36%가 ‘있다’라고 말했다.

‘00데이’와 같은 기념일을 연인 사이에 챙겨야 하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51%)가 ‘챙기지 않아도 된다’고 대답했지만, 여자 응답자의 67%와 남자 응답자의 65%는 ‘발렌타인 데이 선물과 비슷한 정도 가격대의 선물’을 주거나 혹은 받아야 만족할 것이다라고 말해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기념일에 내가 애인에게 주고 싶은 선물로는 여자 직장인의 42%는 ‘옷, 구두 등 센스 있는 패션제품’을, 여대생 49%는 ‘수제 초콜릿, 도시락, 십자수 등 정성 어린 선물’을 꼽았다. 남자 직장인 중 31%와 남자 대학생 35%는 모두 ‘립스틱, 향수 등 화장품’을 애인에게 주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기념일에 내가 애인에게 받고 싶은 선물에는 여자 직장인 42%와 여대생 27%는 ‘커플링, 목걸이 등 고가의 액세서리’를, 여자 직장인 31%와 여대생 27%는 ‘옷, 구두 등 센스 있는 패션제품’을 받고 싶다고 대답해 상대적으로 값비싼 선물을 원하는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같은 여자들의 속마음과는 달리 남자 직장인 35%와 남자 대학생 45%는 애인으로부터 ‘수제초콜릿, 도시락, 십자수 등 정성 어린 선물’을 받고 싶다고 응답했다.

코코아북의 이정훈 대표는 “남자들의 경우 여자친구가 기념일에 신경을 쓰지 않는 척하면 속마음을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화이트 데이에 선물로 상대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하는 여자친구의 심리를 읽고 준비한다면, 사랑하는 이와 특별한 화이트 데이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