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강훈 미협 신임 이사장 취임
조강훈 미협 신임 이사장 취임
  • 이은영 기자
  • 승인 2013.02.2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용산아트홀서 취임식 거행… ‘혁신과 통합’ 강조

조강훈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이하 미협) 이사장이 지난 20일 용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취임식을 거행하고 임기를 공식 시작했다.

조강훈 한국미술협회 신임 이사장이 취임사에서 한국 미술의 혁신과 통합을 강조하고 있다.

 조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18대 대통령 취임식을 닷새 앞둔 뜻깊은 때에 3만 미협 회원들의 직접선거와 민주적 절차를 통해 이사장으로 취임하게 된 것은 커다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위축된 예술계에 많은 과제가 산적해 있는 지금, 무거운 책임과 의무를 동시에 느낀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박근혜 정부가 문화예술부문 주요 국정 과제로 제시한 문화재정 2% 달성은 문화예술분야의 중요성에 대한 보편적 인식에 비해 이에 따르는 구체적인 정책이 시행되지 못했던 과거와 비교하면 최초로 최대 예산계획이 수립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새 정부의 문화예술 중요성에 대한 깊은 인식과 예술가치 선언에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문화전쟁의 시대라 일컬어질 정도로 그 어느 때보다 문화예술분야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우리나라가 한류를 바탕으로 문화 발신국(K-Pop에서 K-Culture로)으로 진입한 현재, 예술계 대표단체인 미협이 21세기 문화강국 건설의 문화전사로 앞장설 것”이라며 그 포부를 전했다.

이번 취임식에는 정세균 민주통합당의원, 안홍준 국회외교통상위원장, 오제세 국회보건복지위원장, 하철경 한국예총회장, 표미선 한국화랑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강창희 국회의장, 박병석 국회부의장,  이수성 전 총리 등 각계에서 영상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참석 국회의원 및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들은 축사에서 우리나라가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고 국민행복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행·재정적, 정책적 지원을 약속하는 동시에 미협의 첨병 역할 수행을 당부했다. 

조 이사장은 취임식 이후 참석 내외빈과 함께 인사동으로 이동해 만찬 자리를 가지는 것을 끝으로 마지막 일정을 소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