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레퍼토리 두 번째 시즌 319일간 63편 선보여
국립레퍼토리 두 번째 시즌 319일간 63편 선보여
  • 윤다함 기자
  • 승인 2013.07.1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시즌 화제작 8편 레퍼토리로, 시선 끄는 신작 13편이나

국립극장이 8월 14일부터 내년 6월 28일까지 319일간 7개 국립예술단체 작품 63편으로 구성된 「2013-2014 국립레퍼토리시즌」을 공개했다.

국립무용단 <춤, 춘향> (2013.10.17, 19, 23 해오름극장)

지난해 9월 첫 시작된 국립레퍼토리시즌은 국립창극단이 한태숙·정복근 콤비의 <장화홍련>을 시작으로, <배비장전>(이병훈 연출·오은희 작), <서편제>(윤호진 연출·김명화 작), <메디아>(서재형 연출·한아름 작)를 잇따라 성공시켰으며, 국립무용단은 안성수·정구호의 <단>으로 유례없는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한국음악계의 기둥인 이건용과 박범훈을 조명해 주목받는가 하면, 어린이음악회 <땅속 두더지, 두디>의 전회매진과 <제야음악회>의 조기매진이라는 성과를 거두며, 대한민국 공연계 안팎의 놀라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의 결과를 토대로 한층 업그레이드 해 국립극단, 국립창극단, 국립무용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합창단,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참여해 기존에 호평 받은 레퍼토리들과 야심찬 신작을 선보인다. 지난 시즌의 신작들이 레퍼토리로 대거 편성됐고, 국립극단과 국립오페라단이 참여 규모를 늘려 프로그램이 더욱 다양해졌다.

레퍼토리는 14편, 신작은 13편, 상설공연은 36편 등 총 63편이 무대에 오르며,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신작의 수는 같고, 레퍼토리의 수는 2편 늘어난 것이다. 특히 지난 시즌 신작 중 8편이 이번 시즌 레퍼토리의 절반을 차지한다.

국립무용단 <단> (2014.6.5~7 해오름극장)

지난 시즌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국립창극단의 <서편제> <배비장전> <장화홍련>, 국립무용단의 <단> <빨간구두 셔틀보이>,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땅속 두더지, 두디> <작곡가시리즈3-이해식·강준일·김영동> <제야음악회> 등 레퍼토리의 축적을 위한 방안이기도 했던 국립레퍼토리시즌의 성과로서 다시 재공연된다.

국립오페라단 <카르멘> (2013.11.21~23 해오름극장)

또한 외부 국립예술단체들은 작품 편수를 늘려 이번 시즌에 힘을 싣고 있다.

국립극단은 주목받는 젊은 극작가 김지훈과 중견의 저력을 보여주는 연출가 김광보의 합작 <전쟁터를 훔친 여인들>과 이윤택이 대본을 쓰고 연출하는 <혜경궁 홍씨> 등 2편을 선보인다. 특히 <전쟁터를 훔친 여인들>은 달오름극장의 재개관작으로서, 국립극장의 핵심 공연장인 달오름극장의 재개관작으로 전속단체의 작품이 아닌 국립극단의 작품을 선택한 배경에는 국립극장의 시작이자 반세기 이상을 함께 해온 국립극단에 대한 예술적 존중의 의미가 담겨있다.

국립오페라단도 대중에게 익숙한 레퍼토리인 <카르멘>과 지난 4월 초연해 기립박수를 받은 <돈카를로> 등 2편을 해오름극장에서 장대한 스케일로 선보인다.

국립창극단 <배비장전> (2013.12.14~18 해오름극장)

더불어 ‘전통에 기반을 둔 동시대의 공연예술 창작’이라는 극장의 미션을 가장 구현해줄 실력 있는 예술가들을 여러 명 초빙했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 <김종욱 찾기> 등 스테디셀러 창작뮤지컬을 두 편이나 가지고 있으며, 착수하는 작품마다 이야깃거리가 되는 극작가 겸 연출가 장유정이 합류해 국립창극단과 함께 <춘향>을 무대에 올린다. 국립무용단은 수장인 윤성주 예술감독의 안무와 패션 디자이너로서 남다른 무대미학을 갖춘 정구호의 연출이 만나는 무대 <묵향>을 준비한다. 또한 핀란드가 낳은 세계적 안무가인 테로 사리넨에게 안무를 맡겨 한국무용의 발전상을 그려본다.

국립국악관현악단 <파트 오브 네이처> (2013.11.29~30 해오름극장)

국립극장은 패키지 티켓 다양화에 나섰는데, 관객의 입맛에 맞게 구성한 패키지들로 호응이 기대된다. 특히 보고 싶은 공연을 마음대로 골라 구성할 수 있는 프리패키지가 눈에 띈다.

티켓예매는 16일부터 가능하며, 공연 일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및 예매 : 02-2280-4114~6, www.ntok.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