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칼럼 > 황평우의 우리문화 바로보기
     
[황평우의 우리문화 바로보기]비공개 심의로 훼손되는 문화재
2013년 11월 25일 (월) 18:40:39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소장 sctoday@naver.com

   
▲필자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사적분과]/육의전박물관 관장/문화연대 약탈문화재 환수위원회 위원장
행정기관과 일반시민(시민단체)이 여러 가지 사안들에 대해 '공개와 비공개'의 문제로 공방을 주고받는 모습을 보면 행정기관들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공개해서 투명하게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

문화재도 훼손 방지 및 보호, 관리의 어려움, 종교 수행시설, 군사 시설 점령 등의 이유로 비공개지역이 존재하고 중요한 정책심의 과정이 비공개로 진행되기도 한다. 문제는 문화재 비공개지역이 보호되기보다는 오히려 많은 문화재들이 방치되고 있다는 것이다.

석조물은 부식되어 떨어지거나 마모되고, 건축물들도 시급하게 보수를 해야 하지만 우선순위에서 밀려 앞으로 몇 년이 지나야 보수가 된다.

다시 말해 비공개지역은 관람객의 눈에 띄지 않기 때문에 즉시 보수를 하지 않아도 크게 문제가 없다는 문화재당국의 안일한 태도가 문제인 것이다. 사실 문화재청의 인력과 예산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무조건 비공개 보다는 예약제 관람방식도 신중하게 고려해 보아야 할 것이다.

일부 사찰의 종교 수행시설을 빙자한 비공개지역에서 일반 신도에 대한 무원칙한 입장에 문제를 제기하는 관람객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고, 사찰 입장료 수입의 사용처가 투명하게 공개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비공개'는 장소의 문제뿐만 아니라 정책의 심의 과정에서도 심각한 우려를 범하고 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숭례문 등의 문화재보수, 석굴암의 안정성 진단, 무형문화유산 선정과정, 숭례문 보도이후 문화재청의 취재 거부 등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사항들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 분명한 것은 비공개로 진행되다가는 훗날 큰 재앙에 닥칠 수 있다.

사실 '공개'로 인한 문화재훼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최근 상승되고 있는 일반 국민의 문화유산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제도권으로 흡수해서 민·관의 협력을 통해 관리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각 지방의 문화유산해설사, 한 문화재 한 지킴이등을 옴부즈맨으로 활용해보자는 것이다.

문화재의 보호와 보존에 반드시 '비공개'만이 능사가 아니다. 비공개는 최소의 방어(보호)개념으로 이해되어야 하겠다. 오히려 비공개가 방치, 훼손, 숨김이라는 의미로 고착화되는 것을 경계해야한다.

또한 우리나라 최고의 문화재 심의위원회인 문화재위원회의 권위도 존중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심의 과정이 투명해야하며 원칙이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비공개로 심의되어 문제가 되고 있는 사안들에 대해 재심의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문화재청은 귀 기울여야 할 때이다.

다음세대까지 잘 보존돼 물려줘야 할 문화재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만의 독식과 그들만의 카르텔이 만들어지고 있으며 문화재 관리 자체를 어렵게 만들어 관심 있는 학생과 시민들의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우리나라 문화재계에 비밀주의가 난무하고 '문화재 마피아'가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마피아 집단에 들어가야 참여할 수 있고 이익도 챙길 수 있는 구조다. 서로 보호하고 특정언론인의 비호도 받는다.

이러한 비밀주의와 마피아 같은 구조를 타파하지 않으면 문화재 제도 개혁은 어림도 없을 것이다.


     칼럼 주요기사
[이근수의 무용평론]유니버설발레단의 ‘오네긴’-오랜 사랑 슬픈 이별
[신년특별칼럼-유시춘] 문화는 힘이 세다
[신년특별칼럼-박양우] 문화가 넘실대는 한 해 되기를
[기자의 눈] 광화문 광장의 어울림, 2018년엔 전국으로 이어지길
[최창주의 쓴소리]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적폐청산 진원지에서 벗어나려면 (3)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