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詩]소광리에서 / 임동윤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詩]소광리에서 / 임동윤
  • 이소리 시인
  • 승인 2014.01.12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광윤 시인

소광리에서 / 임동윤

겨울하늘 멱살이 붙잡혔다

침엽의 손 시퍼렇게 펼쳐든 무사들

간밤의 눈을 떡시루처럼 받쳐 들었다

몸은,

갑옷으로 붉게 무장을 했다

거친 눈보라에도

위풍당당한 저 직립을 보라

오금이 저려온다

오래 구부러진 길

구겨진 몸이 부끄럽다

마음을 내려놓는다

위선과 과체중의 몸이

저 꼬장꼬장한 물살에 씻기면서

아득히 허공에 내걸린다

-새 시집 <편자의 시간>에서-

* 시인 임동윤은 1948년 경북 울진에서 태어나 1968년 <강원일보> 신춘문예와 1992년 <문화일보> <경인일보> 시조 당선, <한국일보> 시 당선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연어의 말> <나무 아래서> <함박나무 가지에 걸린 봄날> <아가리> <따뜻한 바깥> 등이 있다. 지금 계간 <시와 소금> 발행인 겸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이소리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