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5 월 16:13
   
> 뉴스 > 칼럼 > 황평우의 우리문화 바로보기
     
[황평우의 우리문화 바로보기]문화와 환경은 규제가 아니다.
여학생들 문화체험교육장으로??경복궁 옆 대한항공 호텔 건립 절대 안돼
2014년 04월 06일 (일) 10:09:14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 sctoday@hanmail.net

   
▲필자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사적분과]/육의전박물관 관장/문화연대 약탈문화재 환수위원회위원장
대한항공이 추진하다가 실정법에 막혀 거의 포기해야할 지경에 처해있는 경복궁 옆 서울 종로구 송현동 7성급 호텔 건립이 이제는 막무가내 형태로 정부와 대통령의 힘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서울 종로구 송현동 49-1 일대(면적 3만6642㎡) 옛 주한 미국대사관 직원숙소 부지에 지상 4층·지하 4층 규모의 7성급 고급 한옥호텔과 한국 전통 정원, 게스트하우스, 공연장, 갤러리 등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문화시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한항공 측은 한옥호텔과 전통정원의 규모와 형태에 대해서 공개한 적은 없다. 필자는 한옥과 전통정원이 7성급 호텔을 건축하는데 인테리어 소품으로 전락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다.

호텔이 들어서는 곳은 경복궁과 불과 100m 정도 떨어져있다. 경복궁의 역사 문화적 가치보다 호텔의 가치가 우선할 수 없는 것이다. 우리는 문화재 주변에 어울리지 않은 시설물들에 대해 분명히 반대의 입장을 가져야하며, 문화유산 주변의 경관보존에도 최선을 다해야한다.

즉 한양도성내와 경복궁과 같은 궁궐 문화유산 주변은 역사문화경관 차원에서 엄격한 고도제한과 난개발을 억제 해야 된다는 것이다. 억제라는 것은 개발의 억제이지 문화유산의 경관보존에 도움이 되는 행위는 억제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7성급 호텔은 분명히 지어서는 안 될 대상이다.

또 이 터의 바로 뒤에는 덕성여중·고, 옆에는 풍문여고 등이 있어 학교보건법상 관할 교육청의 승인이 없으면 호텔 건립이 불가능하다. 대한항공 측은 호텔 건립을 강행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과 행정소송까지 갔지만 서울행정법원과 서울고법에서 패소했으며 대법원에도 패소했다. 이런 상황을 국회에서 개정해서 또 호텔을 짓겠다고 한다.

   
▲ Before 미 대사관 직원 숙소로 새용됐던 당시의 무성했던 숲(왼쪽).
▲ After 대한항공이 호텔을 짓겠다며 무성한 나무들을 모두 잘라낸 모습(오른쪽).사진제공=한강문화재연구소
더욱 황당한 것은 민간도 아닌 정부의 대통령과 문화부 장관이 나서서 대기업의 막힌 활로를 뚫어주고 있다는 것이다. 문화부 장관이 역사문화 경관을 보존하기보다 호텔을 짓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화부에 묻는다. 유흥시설이 없는 숙박시설에서 손님들은 그냥 잠만 자는가? 어떤 형태로든 공부하는 우리의 자녀들에게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것을 왜 모르는가?

대한항공 측은 단순한 호텔이 아닌 문화복합시설로 짓기 때문에 학생들의 면학분위기를 해치거나 유해환경을 조성할 여지가 없으며, 다양한 전통문화시설이 같이 지어지고 인근 학교에서 호텔내부가 들여다보이지 않도록 주변에 조경을 충분히 할 계획"이고 "학생들이 고급문화시설을 체험학습의 장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교육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조경을 하면 호텔내부가 안 보인다는 발상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무슨 나무로 조경을 하는데 4층 규모의 호텔을 가릴 수 있을까? 나뭇잎이 지고 없는 늦가을, 겨울, 봄에는 무엇으로 가릴까?

여학생들을 고급호텔로 모시고 와서 고급문화시설 체험학습을 한다는 발상은 또 뭔가? 도대체 무슨 체험학습을 한다는 것인가? 왜 이렇게 생각이 없는 짓들만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리고 업체들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하는 것이 완공 후 용도변경 아닌가? 완공 후 용도변경은 문화부의 책임이 아니니까 막가파식 정책결정을 하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

정부의 정책은 공평무사해야한다. 특정기업에 특혜를 주는 행위의 결과는 철장 행 밖에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한다.

서울에 숙박시설이 부족하다는 것은 필자도 동감한다. 특히 중저가 숙박시설이 매우 부족하다. 그런데 서울에 있는 많은 건물들 중 공실률이 높은 것이 많다. 이런 건물들을 구조 변경을 통해 숙박시설로 변경해 보는 것도 한 방법일 것이다.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른 개발욕구는 갈수록 팽창하지만 켜켜이 녹아있는 과거의 이름들을 보존하자는 노력은 그만큼 어려움에 봉착하고 있다. 주변 경관의 훼손으로 위험한 목록에 등재된 제2, 3의 쾰른 성당이 창덕궁이 될 수도 있고 불국사가 될 수도 있다.

좋은 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권리와 경복궁의 역사문화경관은 관광사업보다 우선해야한다. 우리 학생들의 교육권과 문화유산의 경관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칼럼 주요기사
[공연리뷰] 노래와 춤, 스토리텔링으로 보여지는 <파우스트> 입문서
[이창근의 축제공감]한한령 해제 청신호, 요커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다시 보는 문화재] 내 땅에 문화재가 발견된다면? … 문화재를 보호할 수 없는 법과 제도
[윤중강의 뮤지컬레터]‘사의 찬미’와 ‘부활의 기쁨’을 노래한 윤심덕
[백지혜의 도시조명 이야기]지속가능한 도시의 야간경관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창근의 축제공감]한한령 해제 청신
[서평] <대마초 약국>, 대마초는
제11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개막
삼일로창고극장 재개관, 기념 프로그램
[포토스케치] 제11회 제주해비치아트
인천아트플랫폼 기획공연 'IAP 콜라
세계문화예술계 다양한 이슈 소통하는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 수림문화재단
'삶'에 대한 전혀 다른 방식, 댄스
한성백제박물관 여름특별전 '흑자의 멋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