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100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
정동극장, 100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
  • 김한나 기자
  • 승인 2014.07.2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상설공연 관객 백만 돌파기념 이벤트

이달 20일 정동극장은 전통상설공연 최초로 관객 100만 명을 돌파했다.

행운의 100만 번째 관객은 한국계 미국인 케이티 비볼란(16)씨다. 김씨는 “어머니 나라의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싶어 정동극장 <배비장전>공연을 선택했다. 뜻밖의 이벤트에 당첨되어 기쁘고 가족과 함께 기억될만한 특별한 추억을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 현대적이고 에너지가 넘치는 무대에 공연을 보는 내내 정말 즐거웠다. 70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 정동극장 전통상설공연 100만번째 관객

정현욱 정동극장장은 “그동안 정동극장을 찾아주신 관객 여러분에 대한 감사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 며 "미래 100만 명의 관객으로 향하기 위해 ‘전통의 현대적 정체성 찾기’라는 비전으로 <배비장전> 해외공연시장 진출, 전통창작 인큐베이팅 사업 [전통창작발견프로젝트-100만원의 씨앗], 어린이 전통공연, 시민을 위한 야외공연 [정동극장 돌담길 프로젝트] 등 다양한 공연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동극장은 1998년 무용, 기악, 풍물 등 장르별 옴니버스형식의 ‘전통예술무대’로 시작해  2008년 전통공연 [MISO:미소]브랜드를 런칭, 2009년 극적 서사를 지닌 창작무용극 <춘향연가>를 창작초연하며 연중 상설공연을 시작해 국내외 인지도를 높였다. 2014년 [MISO:미소] 브랜드파워 강화의 일환으로 레퍼토리 개발을 위해 <배비장전>을 새롭게 창작해 지난 4월부터 성황리에 공연하고 있다. 또한 공연관광업계 최초 해외 관광시장으로 진입,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중국, 일본, 대만 등 현지 여행사와의 네트워킹은 물론 65개국 110개 도시에서의 해외공연을 통한 홍보활동을 지속해 왔다.

이날 100만 번째 관객에게는 면세점 상품권 30만원권과 호텔 2인 식사권이 증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