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현대예술가 안토니 문티다스 한국에 온다
세계적 현대예술가 안토니 문티다스 한국에 온다
  • 김한나 기자
  • 승인 2014.08.2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5일부터 'Muntadas: Asian Protocols' 전

▲ 사진제공=토탈미술관
이달 25일부터 10월 19일까지 토탈미술관에서는 안토니 문타다스의 첫 번째 한국 개인전 <Muntadas: Asian Protocols>이 열린다.

초기 개념미술과 미디어아트의 개척자이자 세계적인 현대예술가인 문티다스는 이번 전시에서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의 건축가, 리서쳐, 큐레이터들과 함께 조사해온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미지와 코드를 연관시키는 과정에서 빚어지는 유사점과 차이점, 충돌의 지점들을 보여주게 된다.

또한, 50여 개가 넘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정리, 재조합 된 이미지 자료를 바탕으로 한 <이미지 코스몰로지>와 3국의 공적/사적 공간의 비교  <Go Round>, <On View>, <On Listening> 그리고 한중일의 정치,사회, 문화, 역사적인 관계의 다이어그램 (5) 아카이브 등 크게 다섯 부분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전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관객은 외부인이자 서구인인 작가의 눈에 비친 아시아의 상징적인 모습 뿐 아니라, 나아가 한중일 3국의 정치, 역사, 경제, 문화, 사회에 대한 다양한 이해의 스펙트럼을 보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 안토니 문타다스는....

194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생. 1971년부터 뉴욕 중심 활동. 1977년-1984년  MIT Center for Advanced Visual Studies 리서치 펠로우.  최근 ACT/MIT에서 교수직 역임. 대표작 <The File Room> (1994), <On Translation>, <Protocols>시리즈. 전시  MOMA(뉴욕), 르네 소피아(마드리드), 쥬드 뽐므(파리) 등. 소개 베니스 비엔날레(스페인관), 도큐멘타 VI, 도큐멘타 X  소개. 수상  2009년에 벨라스케즈 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