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3:49
   
> 뉴스 > 종합 > 시사
     
김혜수 송강호 등 영화인 1123명 세월호특별법촉구
수사권 기소권 포함돼야, 유족들과 끝까지 함께하겠다.
2014년 10월 02일 (목) 16:07:11 윤다함 기자 press@sctoday.co.kr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세월호특별법이 제정돼야한다며 영화계사상 최대 인원이 나섰다.

영화감독·배우·프로듀서·작가 등 영화인 1123명은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 내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는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수사권 기소권이 포함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시위에 나선 영화배우 송강호ㆍ 김혜수

이들은 "진상조사위 내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는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지난 8월9일부터 동조 단식에 들어갔던 영화인들로서는 유가족을 배제한 채 지난달 30일 발표한 여야의 세월호법 합의는 허탈함을 넘어 참담한 합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들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에는 이창동·박찬욱 감독을 포함해 배우 송강호·김혜수·박해일, 영화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영화계 현안이 아닌 사회문제에 대한 선언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세월호특별법 제정촉구 영화인모임'이 전했다.

이들은 3일 부산 영화의전당 비프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종자 추모 리본달기 운동을 진행하는 등 부산영화제 기간에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종합 주요기사
제29회 안종필 자유언론상, 언론노조 KBS, MBC 본부 공동 수상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한다" 공식 입장 수차례 재확인
''위증의 덫'에 걸린 박명진 문화예술위원장 불구속 기소
김기춘 징역3년, 조윤선 징역 1년 집유 2년...국민들 "어이없는 판결"
"미인도 위작, 다섯가지 결정적 증거 있다" '천경자 코드' 출간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건달할배'가 모은 인사동 작가전 ‘
오장육부로 무겁게 춰야 한(恨)이 신
국립오페라단 대표 레퍼토리 '라보엠'
조선 왕실 마지막 무동 '심소 김천흥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남웅, 문정현 서울시립미술관 '201
오페라인들 단합해 새 극장시스템 마련
노원문화예술회관 '뮤지컬 갈라 콘서트
'죽음을 애도할 줄 모르는 사회' 연
식물과 신체 이미지의 겹침, 정윤영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