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등축제’ 올해부터 ‘서울빛초롱축제’ 로 바뀐다
‘서울등축제’ 올해부터 ‘서울빛초롱축제’ 로 바뀐다
  • 김한나 기자
  • 승인 2014.10.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7일부터 청계천서 열려

'서울등축제'가 올해부터는 민간주도형 축제로 전환되고 명칭도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로 새롭게 바뀐다.

▲ 2013 서울등축제 숭례문등.

시는 6개 회원사로 구성된 (사)서울빛초롱축제조직위원회를 설립하고, 전통과 현대의 빛이 융합된 서울만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빛’을 담은 문화관광축제로 한층 도약시키고자 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6개 회원사는 서울관광마케팅, 한국여행업협회, 종로청계관광특구협의회, 다동무교동관광특구협동조합, 한국전등기구엘이디산업협동조합, 한국조명디자이너협회다.

시는 문화재청,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함께 축제를 후원하게 된다.

이번에 새롭게 바뀐 명칭은 시민아이디어 공모, 시민 선호도 조사, 전문가 의견 반영을 통해 최종 선정됐다.

이에 조직위원회는 "그동안 서울등축제가 전통등(燈) 중심에서 LED조명 등 전통과 현대의 빛이 융합된 축제로 자연스레 확대됨에 따라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 2013 서울등축제 씨름등

아울러 조직위는 앞으로 공공성을 기반으로 청계천 주변상가와 조명 제조 및 디자인 기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여행사 연계를 통한 관광상품화를 추진해 등축제를 세계적인 축제로 육성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축제는 ‘서울의 빛나는 세계유산’이라는 주제로 내달 7일부터 23일까지 청계천에서 개최되며 축제에서는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 200명의 소망을 다양한 색깔의 소망등(燈)에 하나하나 담아 전시하는 8m높이의 대형 소망트리(Wish Tree) 가 설치될 예정이다.

장병학 서울빛초롱축제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전통과 현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서울이라는 도시의 특성을 이제 전통등과 현대등을 통한 ‘빛’으로 전 세계에 선보이고자 한다”며, “축제기간도 11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셋째 주 일요일까지 정례화해 11월의 대표축제로 만들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