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중국 대표 온라인 포털 바이두와 업무협약 체결
관광공사, 중국 대표 온라인 포털 바이두와 업무협약 체결
  • 이은영 기자
  • 승인 2014.11.2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협약식 가져, 한국관광 전용 홍보 서비스 가능 지원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6일 공사 지하 1층 관광안내전시관 상영관에서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포털 바이두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최대 중국어 검색엔진 바이두 사용자의 검색 트렌드와 해외여행 및 방한관광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중국시장 관광마케팅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맞춰 공사는 바이두와 공동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방한관광 분석을 실시했는데 ‘한국에 관한 내용’을 검색하는 중국 소비자는 남성이 67%, 여성이 33%로 남성이 훨씬 많았으나 ‘한국관광’을 검색한 중국인은 여성 비중이 55%로 방한관광에 가장 관심있는 계층은 20-30대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관광객 유치 경쟁국인 일본, 태국, 홍콩, 대만과의 검색비중 비교 결과, 20대 이하의 젊은 층은 한국과 일본관광 검색의 비중이 높았고, 30대의 경우 태국과 홍콩, 40대 이상의 경우 대만관광 검색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중장년층의 방한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아울러, 방한관광에 관심있는 중국 지역별 순위 부문에서는 베이징(北京)이 1위로 집계됐고 저장(浙江), 상하이(上海), 광둥(廣東), 산둥(山東) 등 동부연안 지역 역시 방한관광에 대한 관심이 높았으며, 중국 서부내륙 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최근 공사가 중국 서부내륙지역에 거점을 마련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어 앞으로 내륙지역의 방한관광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공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2011~2014년 기간 중 한국 자유여행에 관한 검색량 분석 결과 단체여행에 대한 검색량의 2~3배 수준이며, 30대 중 자유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은 비중이 37%로 단체여행에 관심있는 30대의 비중 25%를 크게 웃돌았다.

아울러 공사는 바이두에서 최근 새롭게 선보인 홍보 플랫폼인 즈다하오(直达号)에 한국관광 전용 홍보 서비스가 가능토록 지원했다. 모바일 바이두 검색창에서 “@한국관광”으로 검색 시 한국관광 홍보 중국어 모바일 웹페이지(m.chn.visitkorea.or.kr)로 직접 링크되어 현지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한국관광 관련 내용을 검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식에서 바이두와의 협력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바이두 마케팅부문 총경리가 직접 위의 내용을 포함한 분석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