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1 화 18:45
   
> 뉴스 > 칼럼 > 이종상 화백 칼럼
     
[특별기고-이종상 화백]전통적인 기법에 대한 고찰
고대벽화의 사적 고찰과 신벽화의 재료 및 기법에 대한 연구-17
2015년 03월 13일 (금) 09:23:38 일랑 이종상 화백/대한민국예술원 회원 sctoday@naver.com

(지난 호에 이어)

   
▲ 일랑 이종상 화백/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 철학박사 / 서울대학교 초대 미술관장 /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백벽지 재료로서 응고속이 높고 공기 중에서 CO2를 흡입해야만 굳어지는 재료와 달리 수중에서도 굳어지는 유산(硫酸)calcium이 쓰인다. 이것은 pigment로도 사용되는데 조소에서 흔히 쓰이는 반수화물(半水化物)인 qebrannter Gips는 응고속이 급하므로 중세적 기법의 벽질로는 사용됐으나 유동적 조절이 불가능하므로 불용성 pigment 분말을 사용할 때 벽질은 ½분자의 결정수를 고열로 탈수하여 CaSO4(totqebrannter Gips)으로 만들어 쓰면 된다.

CaSO4은 물과 아주 느리게 작용하므로 제작에 여유를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위에 말한 몇 가지 재료는 solidity가 낮으므로 역학적 작용이 아주 약하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색색 Zement를 granit-powder와 marmor-powder를 혼합하는데 벽질의 경도와 질감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다.

더욱 조삽한 벽질을 원할 때는 세사(細砂)를 사용하기도 하나 순백면을 쓸 때는 쓰지 않는다. 벽지를 백 Zement만 사용할 때도 있는데 solidity가 높고 정벽면을 가지므로 tempera식의 세화에는 좋으나 치밀한 밀도 때문에 응고 후에 흡수성이 없어 화학작용에 의한 특수 침식법을 써야 한다.

① 유색벽지: 이 벽지는 흔히 사용하는 것은 아니나 특수한 질감이나 바탕색에서 오는 감정을 이용할 때 쓰인다. 고대의 조지벽화는 벽지가 천연암색이었으므로 유색벽지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화장지 벽질에서의 유색벽지는 인위적으로 자벽지에 pigment를 혼합하는 것이 아니고 벽지 자체가 산화철 기타 불순물의 包含量에 따라 또는 열 처리와 화학 처리에 따라 바탕 자체와 같은 farbstoffe를 의미하는 것이다.

여기에 가장 적당한 재료는 장우결정(長右結晶)이 분해된 kaolin과 ton을 들 수 있다. 이들은 AL2O3와 SiO2의 성질 이외 산화(II)철 같은 다른 금속산화물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황색, 灰色, 갈색, 흑회색 등 다양한 색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CaO와 같이 solidity가 높지 못하며 다만 물과 혼합되었을 때 plastische Masse를 형성하므로 수분을 증발시키면 고착 현상을 보인다. 그러나 다시 물과 혼합되어 조성질을 잃게 되므로 일정한 가열로 탈수하여 조성질적 성질을 유지시킴으로써 흡수성만 보이고 혼합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 대 Lehm(연와토)에 산화철의 포함양이 적으며 황색벽을 얻고 많으면 적갈색의 벽지를 얻게 되는데 아직 시설이 없어 소규모 실험만 했을 뿐이어서 열 처리 응고 벽지에 대한 것은 여기서 그치게 됨을 유감으로 생각한다.

그 외 유색 벽지는 CO2로 굳어지는 탄산 Ca과 MgSO4이 아니면 CaSO4 등의 응고력에 ton이나 kaolin-powder를 혼합하여 백갈색 벽지를 만들거나 Bleigatte(밀타승密陀僧이라고도 하며 산화제일연酸化第一鉛으로 PbO로 표기하고 불변성 비수용성 순황 분말이다)를 혼합하여 황색 벽지를 만들 수 있고 좀 어려운 방법이나 밀타승을 공기 중에서 고열(약 500℃)로 가열하면 분말이 몹시 정제된 황으로부터 純朱色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 색갈의 벽질 첨가 분말을 먹을 수 있다. (시중에 기성 제품이 있으나 값이 몹시 비싸며 주색朱色 즉 연단鉛丹(Pb3O4)밖에 없다)

또 다른 방법은 유황이 알카리 토금속(벽지 원료는 이에 속함. 고대 Sumeria의 Ziggurat에서 역청瀝靑 우란광 중에 알카리 토금속이 포함되어 산출된다)의 유화물 용액에 용해되어 황색과 적색으로 벽지를 변색시키도록 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부식벽화법에는 강산에 유황이 침전되거나 유성(황색의 점액질-다유화수소多硫化水素)이 유리되므로 부적당하며 청색계 벽지는 Scheeles Grun과 Schweinfuter Grun을 사용하면 불변색 벽지를 얻게 된다.

이러한 색벽지 제작은 색도의 chroma를 높이기 위하여 표면 처리로 끝나도 무관하다. 이밖에 색벽지로서는 건축 재료로 흔히 쓰이는 Zement(ton과 CaCO3의 혼합물)이 있는데 색감이 좋지 않아 산화철이나 산화연, 흑연 등을 혼합하거나 marmor-powder를 희석하여 쓴다. Solitlity가 높은 것은 장점이나 pigment의 chroma가 낮아지므로 벽지로서는 더욱 연구되어야 할 것 같다.

     칼럼 주요기사
뚱뚱한 자본가 가족의 '몸개그', 파업 노동자를 막을 것인가?
'젊은 보엠', 파리 뒷골목의 비극을 우리 이야기로 만들다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45] 첫눈을 사직단(社稷壇)에서 즐기다
[미美뇌腦창創 칼럼 7] 감각적 정의와 자이가르닉 효과
[백지혜의 조명이야기] 미세먼지와 빛공해, 어느 편이 더 나쁠까?
일랑 이종상 화백/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간에 대한 존중을 중요시했던 고)
박승희 공주시충남연정국악원장 취임 "
한국발레협회상 시상식, 문병남 M발레
창현(創玄) 박종회전 ‘문인화는 인문
대한민국역사박물관-거제시 <전쟁포로,
[특별인터뷰] 우제길 화백 "영혼이
안중원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 취
[인터뷰] 대금연주자 이생강 “우리
한성준 예술업적 조명 5년, 그 성과
전미선 개인전 <비단잉어:KOI>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