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2 화 23:48
   
> 뉴스 > 관광·축제 > 가볼만한곳
     
한국, 프랑스, 독일, 미국, 대만 작가 총 31개 팀의 <빛 체험 레시피 31>
20세기의 세계적인 명작에서부터 한국의 현대 예술을 아우르는 폭넓은 작품 선정
2015년 05월 13일 (수) 10:50:48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은밀하거나 황홀한, 신비롭거나 몽환적인 빛에 관한 31가지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문화역서울 284는 구 서울역사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다시 찾은 빛의 예술적 체험을 통해 시민과 함께 만드는 문화예술의 축제를 6월 11일부터 7월 4일까지 문화역서울 284 전관에서 개최한다.

   
△문화역서울284 외부모습 (사진제공=문화역서울284)

‘은밀하게, 황홀하게 : 빛에 대한 31가지 체험’전은 한국, 프랑스, 미국, 독일, 대만, 이탈리아 등 8개국 총 31 팀이 설치, 사진,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회화, 영상 등 작품 140여 점을 선보임과 동시에 빛을 주제로 한 공연 6건도 함께 여는, 대규모 복합문화 행사이다.

이번 행사엔 '어둠을 더듬어 빛을 만나다’, ‘빛을 느끼다’, ‘하늘을 만나다’, ‘빛으로 세상을 바라보다’, ‘빛과 어둠의 경계를 탐색하다’, ‘빛의 기억을 되살리다’, ‘빛을 발하다’라는 소주제를 통해 시각예술의 근원인 빛과 색의 의미, 이들을 바라보는 방식에 대해 시민에게 다양한 예술 작품으로 제시시할 예정이다.

   
△3층 대합실 모습 (사진제공=문화역서울284)

또 우리에게 보는 것의 의미와 함께 황홀한 빛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근대공간인 서울역의 역사성에 걸맞게 차분하고 세련된 분위기로 조성되며 단순히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닌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공간을 연출해 관객들이 쉽고 흥미롭게 작가들의 이야기를 따라갈 수 있도록 구성했다.


참여 작가와 작품

주명덕 <잃어버린 풍경>, KDK(김도균) <b> 시리즈, 함진 <도시 이야기>,  민병헌 <sky> 시리즈, 올리버 그림(Oliver Griem) <City-Chapters> , 이상진 <Lighting Talk>, 박정기 <말레비치 보기 20초> 실험영상, 뮌(Mioon) <그린 룸><세트(미국식 목조주택)>, 스테노프 (Stenop) <France-Francoir 1er> 외 2점, 베른트 할프헤르(Bernd Halbherr) <Tokyo Life> 시리즈, <Photo Sculpture>, 20세기 아방가르드 사진 작가들(안드레 케르테츠(Andere Kertesz) / 만 레이(Man Ray) / 라즐로 모홀리-나기(Laszlo Moholy-Nagy) / 브랏사이  (Brassai) / 라울 유박(Raoul Ubac) / 완다 율츠(Wanda Wulz),에브리웨어(Everyware) <PEEP>, <SOAK>,이창원 <면벽(面壁)>, 박여주 <탄식의 다리>, 장태원 <Stained Ground>시리즈,인세인 박 <명도 단계(Value Scale)>, 조덕현 <모성> 외이이남 <빛-장식장> <조춘도 보이지 않는 빛>.하지훈 <JARI>, 하이브(HYBE) <IRIS.p><라이트 트리 : 인터랙티브 댄 플래빈>, 정보경 <Arts of Travel>,김모든 <우리가 열망하는 것들>, 차종현 <El Nino - La Nina>, 극악무도 <생명을 찾아 다니는 광대들>, 김혜경 <Effect>, 조동옌(TungYen Chou)과 베리 메인스트림 스튜디오(Very Mainstream Studio) <Between being asleep and awake-a Long Low>, <moments of absence>

   
△중앙홀 (사진제공=문화역서울284)

전시와 동일한 주제로 연계 기획된 공연들은 공연장의 문턱을 낮추고 장소 특정적인 공연으로 구성됐다.

공연장의 공간적 한계를 넘어서 근대건축물의 곳곳에서 자유롭게 펼쳐진다. 빛의 근원부터 새로운 형식의 빛 예술까지 스토리가 있는 전시를 통해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20세기 최고의 클래식으로부터 컨템포러리 공연 예술까지 아우르는 융복합적 예술체험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층 교육프로그램 (사진제공=문화역서울284)

근대기 건축물의 실내로 들어온 아름다운 카메라 옵스큐라의 풍경과 함께 관람객들은 31가지 아이스크림보다도 다채롭고 황홀한 경험을 빛 속에서 누릴 수 있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한다.

문의(02-3407-3500)

     관광·축제 주요기사
신명과 화합의“뛸판, 놀판, 살판! ”2018 전통연희 페스티벌
서울시관협, 서울고용노동청과 문제 해결 앞장서
문체부-관광공사 '봄 여행주간' 실시 '여행이 있어 특별한 보통날'
‘경계를 넘어’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 5월 개막
봄이온다. 꽃놀이 가즈아~~!
이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탁계석의 비평의 窓] 지방분권화 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오페라 명장면을 재현하는 국립오페라단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문체부 '사람이 있는 문화-문화비전
집사 예술가를 통해 귀엽고 아름답게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