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엑스포 한국관에서 열린 ‘한국관광의 밤’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에서 열린 ‘한국관광의 밤’
  • 김보림 기자
  • 승인 2015.05.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개 국가관 커미셔너 및 관장 70명 초청 한식 맛 홍보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김영호)는 현지시간으로 5월 18일 저녁 6시 30분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에서 엑스포 주요 참가국 40개 국가관의 커미셔너 및 국가관 관장 70명을 초청해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에서 개최된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 모습 (사진제공=관광공사)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은 밀라노엑스포 개장 이래 국가관 중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규모 네트워킹 행사로서 미국, 일본, 중국, 프랑스, 러시아 및 차기 엑스포 개최국인 카자흐스탄 등 40개 국가관의 커미셔너와 국가관 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엑스포에 참가한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한국관 및 한식 레스토랑, 문화상품관을 홍보함은 물론, 한국 및 한식의 맛과 멋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국내 유명 비보이 팀인 ‘생동감 크루’의 공연을 시작으로 한국관을 관람한 후, 한식 레스토랑에서 한상 차림으로 새롭게 해석하여 선보인 테마 한식메뉴를 맛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밀라노 엑스포장 내 한국관 및 한식 레스토랑의 인기는 날로 높아지고 있어 매일 1만 5천여명의 관람객들이 한국관을 방문하고 있다.

특히 한식 레스토랑의 경우 일본 등 타 국가관에서 운영하는 식당과 비교해 서비스 및 음식의 질 등에서 매우 우수하다는 것이 현지 언론의 대체적인 평가이다.

밀라노엑스포 한국관 조덕현 관장은 “밀라노 엑스포 참여를 통해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전역에 한국을 새롭게 알리는 계기가 마련되었으며, 특히 한식 세계화의 희망을 보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한국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실제 한국 방문으로 이어지기 바라며, 또한 한식의 현지화 및 일상화를 위한 한식 세계화의 기반이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