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광 역량 키울 청년인재들, 해외로 간다
국제관광 역량 키울 청년인재들, 해외로 간다
  • 이재명 기자
  • 승인 2015.07.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관광 청년전문가’ 2기, 7~8월 동안 8~15일간 파견 활동…8월 중 최종 성과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추진했던 ‘대학생 관광 공적개발원조(ODA) 공모전’ 심사 결과 최종 5개 팀의 관광학과 전공 대학생 25명이 ‘국제관광 청년전문가(Global Young Professionals in Tourism)’ 2기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국제관광 청년전문가’ 사업은 국정과제인 ‘고부가가치 융․복합 관광산업 육성’의 일환이자 문체부의 ‘관광분야 국제협력 활성화 방안’의 10대 중점 과제로서 국제관광 전문인력 양성 및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국제기구 인턴 분야와 관광 공적개발원조 인턴 분야 등 2개 분야에서 총 32명의 국제관광 청년전문가를 해외에 파견했으며, 올해는 관광 공적개발원조 인턴 분야에서만 25명의 국제관광 청년전문가를 파견하게 된다.

이번에 선발된 제2기 국제관광 청년전문가들은 파라과이,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라오스, 스리랑카 등 우리나라의 개발 관련 중점협력국 5개국에 파견돼 공모전에서 제안한 ‘관광 분야 자원 개발 및 활용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조사할 예정이다.

제2기 국제관광 청년전문가들은 7일 파견 발대식 후 8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성공적인 파견 활동을 위한 현지 안전교육 및 국제개발협력 관련 교육을 받게 된다.

이어 7~8월 동안 국가별로 약 8~15일간 파견 활동을 다녀온 후에 8월 중에 최종 성과를 발표하게 되며, 우수 활동팀(최우수 1팀, 우수 1팀, 장려 2팀)에게는 문체부 장관 또는 한국관광공사 사장 명의의 표창과 함께 부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지난해 개최됐던 저개발국 관광지도자 초청 관광정책연수에서, 각 국가의 관광담당 공무원들이 자국에 필요한 정책으로 제안한 과제들”이라고 밝히고 “국제관광 청년 전문가 사업을 통해 국제관광협력 특히 관광 공적개발원조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대학생들에게 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관광개발 청년 전문가를 양성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