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기획단, 메르스로 멀어진 한류 관광객 다시 유혹한다
한류기획단, 메르스로 멀어진 한류 관광객 다시 유혹한다
  • 김보림 기자
  • 승인 2015.07.2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회의 개최, 메르스 관광대책과 융합한류 방향 논의

오늘 오전, 민관이 구성한 한류기획단 위원 31명이 관광시장의 조기 회복을 위해 모였다.

기획단은 지난 6월 19일에 출범식을 하고 1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2차 회의는 애초 8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이하 메르스)으로 인해 위축된 관광시장의 조기 회복 방안과 ‘융합한류’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한 달 일찍 열렸다.

대규모 한류행사 공동참여 논의

이들은 우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함께하는 ‘2015 서머 케이 팝 페스티벌(Summer K-POP Festival)’의 개최와 홍보 및 관련 행사에 참여・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8월 4일(화) 오후 4시에 서울광장 일대에서 개최될 이 행사에는 인피니트, 유키스, 갓세븐, 티아라 등 정상급 케이 팝 스타가 출연하는 ‘케이 팝 콘서트’가 열린다. 이와 함께 아모레퍼시픽, 공연・ 테마파크업계 등 관광 및 한류 유관 기업이 홍보 부스를 운영하며 안내 책자를 배포하고, 할인쿠폰 프로모션도 추진한다.

대규모 한류행사 공동참여를 통한 공연·관광산업의 활성화 도모

또, 오는 8월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코리아브랜드&한류상품박람회’의 홍보대사로 탤런트 이광수 씨를 위촉해, 중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최대 쇼핑관광축제 ‘코리아 그랜드 세일’에 대해 대대적 관광 홍보를 병행하기로 했다. ‘코리아 그랜드 세일’의 조기 시행 안내 및 행사 참여 기관 확대와 할인율 제고를 위한 부처 간 협의도 진행했다.

‘융합한류’ 경쟁력 강화전략 5가지 모형 제시

이번 회의에선 ‘융합한류’를 통해 ‘정부와 민간’, ‘민간과 민간’ 간의 동반 성장과 동반 해외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경쟁력 강화 전력으로 5가지 모형*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한류기획단은 이를 바탕으로 아이디어를 모아 계속해서 공동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간다.

*융합한류 모형: 한류콘텐츠에 일반상품, 관광상품, 사회공헌사업, 국가브랜드, 한국문화 등을 연계·결합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방안(한류 + 상품 수출, 한류 + 관광, 한류 + 공적개발원조(ODA), 한류 + 국가브랜드, 한류 + 문화 전반)

특히, 한류기획단과 와이지(YG)엔터테인먼트의 비영리재단법인인 무주(無住)와이지(YG)재단 간에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 활동 및 한류 확산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문체부 김종덕 장관은 “한류기획단이, 정부 및 문화콘텐츠 기업, 국내 글로벌 기업 간의 융합사업을 추진하고, 한류 문화뿐 아니라 메르스 등 국가적 어려움의 극복을 위해 협력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