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9 화 18:36
   
> 뉴스 > 종합 > 교육
     
제7회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24일 개막
세종학당 한국어 교육자의 소통과 교류의 장 열린다
2015년 08월 20일 (목) 14:58:55 김보림 기자 press@sctoday.co.kr

세계 곳곳에서 현지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오는 24일(월)부터 3일간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제7회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개최한다.

전 세계 43개국 90개소 세종학당 교원 등 180여 명 참가

세종학당은 국정과제인 ‘문화 다양성 증진과 문화교류 협력 확대’의 목적으로 해외에 한국어 교육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2007년부터 운영됐다. 2015년 현재, 세계 각국에 140여 개소가 설치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한국어 교원들의 전문성 강화와 협력망 구축, 한국문화 홍보대사로서의 사명감 고취 등을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43개국 90개소의 세종학당 교원과 관계자 등 180여 명이 참가한다.

특별 강연, 교원 맞춤형 교육, 세종학당 운영 상담 등 진행

24일(월) 오전 10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김정운 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이 ‘문화심리학적 관점에서 본 의사소통과 문화의 관계’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다. 세종학당 관계자들이 한국어를 매개로 세계인들과 문화로 소통하는 방법을 다시 한 번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오후엔 대회에 참가한 교원을 대상으로 전문성 강화를 위한 성취도 평가 교육과 교육자료 개발 방법 등 교원별 맞춤형 교육이 이뤄진다. 저녁엔 교원 재교육 방안에 대한 토론을 통해 세종학당의 교육 품질을 높이는 방법을 주체적으로 모색하며, 2014~2015년에 지정된 세종학당 운영진을 대상으로 운영 전반에 대한 교육과 상담도 진행한다.

수업 경진대회, 교수법 교육 등 실시

둘째 날인 25일(화)엔 우수 수업 경진대회가 열린다. 한국어 수업에 대한 현장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행사로, 실제 세종학당 수업 장면을 녹화한 동영상 시청과 수업 내용 발표로 진행된다. 대회에서는 최종 3명 내외를 선발해 시상하며, 부상은 시제이 이앤엠(CJ E&M)이 후원한다. 이 밖에도 행사 일정에는 국립한글박물관 방문과 한글서예 체험 등 관련 행사도 포함된다.

마지막 날인 26일(수)엔 ‘한국의 음식과 공예 문화’를 주제로 한국문화 교육 과정에 대한 교수법 교육이 시행된다. 교육이 끝난 뒤엔 2012년 한국방송공사(KBS) 국악대상 판소리상 등을 수상한 국악인 남상일의 판소리 ‘흥보가’ 공연과 함께 행사가 막을 내린다.

학당 간 국제적 협력망 구축 기대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대회가 전 세계 세종학당 관계자들이 교류하는 축제이자 국제적 협력망을 구축할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어 교원들이 국외에 한국과 한국문화를 홍보하는 민간 외교관으로서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종합 주요기사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새로운 희망 미래 100년 만들자"
인간에 대한 존중을 중요시했던 고) 김윤수선생을 떠나보내며 ...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도박문제 예방홍보 및 치유재활 사업' 공모
'미투' 남정숙 전 성대교수 “대학내 성희롱 성폭력, 산업재해 인정하라”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담 감동 마무리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만 명의 시민이 만개의 북을 울리다
유나이티드아트갤러리 ‘The eye
[인터뷰] 조태희 분장감독 “배우의
[윤중강의 뮤지컬레터]‘뮤지컬 탐독’
[독자기고]오페라,발레까지 완벽한 <
[서울문화투데이 문화대상 수상자 인터
봄의 향기를 전한다 ‘미리 보는 전국
문체부·한국관광공사, ‘근로자 휴가지
'굴러오는 복을 잡고 악재를 털어 버
[이근수의 무용평론] 2018년 가장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