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4 금 13:40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코엑스-탄천-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새 밑그림
서울시,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국제공모' 수상작 발표
2015년 09월 05일 (토) 08:44:47 강다연 기자 press@sctoday.co.kr

14일 시상식, 14~22일 온․ 오프라인 전시회…연말까지 마스터플랜 수립․ 발표 예정

서울시는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도시재생 구상 국제공모 수상작을 발표하고, 오는 14일(월) 시상식(우수작 설명회 포함)을 시작으로 결과를 시민과 공유한다. 

수상작으로는 △「A Thousand City Plateaus」(운생동건축사사무소(주) 외 1) △「Jamsil Ludens Park」((주)종합건축사사무소 건원) △「SynchroniCity」(Kyu Sung Woo 외 4, 미국) 등 우수작 3 작품을 포함해 총 8 작품이 뽑혔다.

   
▲ 우수작 「Jamsil Ludens Park」 조감도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모노레일로 연결 등…우수작 연계성, 경제적 실현성 높아

이번 국제공모는 코엑스~잠실운동장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공간인 잠실종합운동장 일대(한강, 탄천 포함 약 94만8천㎡)를 세계적 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5월~8월까지 시행됐다.

우수작으로 선정된 3개의 작품은 각각 독창적이고 명확한 개념을 제시할 뿐 아니라 기능적 연계성․ 형태적 통합성․ 경제적 실현성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완결성이 높았다는 평이다.

올림픽대로 지하화 대신 대형 플랫폼으로 부지 높이 차 활용하는 아이디어

「A Thousand City Plateaus」는 올림픽대로를 지하화하는 대신에 대형 플랫폼(mega-structure platform)으로 부지의 높이 차이를 활용해 지하화의 효과를 낼 수 있는 독특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 우수작 「A Thousand City Plateaus」 조감도

이 안은 일부 현실적인 법적․ 제도적 한계를 넘어서는 측면이 있으나 건축․ 구조․ 조경 등 모든 요소를 디자인적으로 일체화한 미래지향적 구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 다른 우수작「Jamsil Ludens Park」는 탄천으로 분리된 COEX 지역과 잠실종합운동장을 모노레일로 연결하고, 부지 내의 전시․ 컨벤션시설, 지하철 환승센터, 각종 체육시설을 거쳐 한강까지 연계하는 등 주변 지역과의 연계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심사위원들은 전시․ 컨벤션, 상업, 업무 등의 도시기능을 부지 안으로 적극적으로 끌어들여 기존의 체육시설 및 새로운 문화기능과의 공존을 추구하면서도, 한강과 탄천의 수변공간은 자연을 유지한 녹색 오픈스페이스로 조성하고 있는 점을 높이 샀다.

   
▲ 우수작 「SynchroniCity」 조감도

「SynchroniCity」는 구 한전부지, 탄천과 연계된 도시적 성격의 활동가로가 주경기장을 감싸며 한강으로 연결돼, 잠실종합운동장을 새로운 맥락의 공간으로 바꾸는 극적인 변화를 도모한다. 또 상업, 전시․ 컨벤션 시설과 각종 도시기능은 탄천과 올림픽로 변에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한강 변은 최소한의 기능과 시설로 비워뒀다.

도시기능, 연계 프로그램, 가로 및 녹지 환경 등의 요인을 잘 조화시킨 가장 단순하면서도 실현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로 평가받았다.

23개국, 총 98 작품 접수, 심사 거쳐 수상작 8 작품(우수작 3, 가작 5) 선정

가작 5 작품은 아이디어가 독특하거나 참신하지만, 구상의 완결성 측면에서 일부 아쉬움이 있는 작품들이 선정됐다.

   
▲ 가작 「Seoul Culti-polis」조감도

가작은 △「e[X] Sports City」(Richard Plunz 외 4, 미국) △「JAMS[H]ILLS」(Caramel architeckten zt-gesellschaft m.b.h, 오스트리아) △「POLYCULTURE」(Junkyeu Song 외 3, 미국) △「Seoul Culti-polis」(플래닝코리아) △「Seoul EGG」((주)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 외 4) 등이다.

심사위원장인 구자훈 한양대 교수는 “이번 국제공모는 작품마다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것이 많았다”며, “심사과정에서 주로 논의했던 주제는 △COEX 및 주변 지역과의 연계 △한강 및 탄천 경계지역의 처리방식 △기반시설․ 건축물의 형태․프로그램 및 활동을 통한 이 일대의 공간특성 발현 등이었다”고 말했다.

국제공모는 지난 5월부터 698팀(국내 294, 국외 404)이 참가등록을 하는 등 전 세계로부터 높은 관심 속에 시작했으며, 최종 23개 국가로부터 총 98 작품(국내 44, 국외 54)이 접수됐다.

접수된 작품에는 △이 일대에 새롭게 도입할 수 있는 기능 및 여러 가지 기능의 복합방안 △토지이용․ 건축․ 오픈스페이스 등 물리적 구상 △한강․ 탄천 등 수변공간을 포함한 주변 지역과의 연계방안 등 다양한 제안이 담겼다.

수상자는 상장과 함께 우수작의 경우 각 1억 원, 가작의 경우 각 3천만 원을 받게 되며, 향후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 리모델링 설계공모 시 지명 초청될 예정이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종로구 '명사초청 인문학 특강' 정약용 삶의 지혜 배운다
종로문화재단 '해설이 있는 국악 풍류산방3' 무계원에서 진행
꿈의 오케스트라 '성북' 창단 5주년 정기연주회, 27일 성북구민회관
장인의 작품 한자리에 '2017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 지원사업 작품전시회'
성북구 '조선왕릉 영원한 안식의 꿈' 음악회 개최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아리랑 코러스, 문화 수출하는 합창
오장육부로 무겁게 춰야 한(恨)이 신
오페라인들 단합해 새 극장시스템 마련
조정래 김구림 한수산 故 윤소정 등
한국 대표작가들의 소품 모였다, 갤러
용인문화재단 ‘미래를 보다Ⅲ’용인 지
용인시립합창단 창단 기념연주회, 23
2017 문화예술발전유공자 시상식 "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대상 '빨래
꿈의 오케스트라 '성북' 창단 5주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