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9:09
   
> 뉴스 > 관광·축제 > 가볼만한곳
     
단풍이 유혹하는 한국관광공사 추천 '가을맞이 단풍 여행지'
가을 관광주간 맞아 단풍과 함께 체험까지 즐기는 여행코스 소개
2015년 10월 14일 (수) 10:35:14 김지완 기자 press@sctoday.co.kr

‘2015 가을 관광주간’을 맞아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가을맞이 단풍 여행지를 소개한다. 강원 설악산에서부터 충북 속리산, 전북 덕유산까지 화려한 단풍이 우리를 유혹한다. 자세한 사항은 가을 관광주간 홈페이지(http://fall.visitkorea.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붉은 설악산과 푸른 동해, 속초시티투어까지 어우러진 힐링여행 - 강원 양양, 속초 

산과 바다가 조화를 이루며 한 폭의 그림을 펼쳐내는 강원도로 가을 여행을 떠나보자. 단풍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산은 역시 강원도의 설악산. 백두대간 허리춤에 우뚝 솟아 있는 설악산은 웅장한 산세와 붉은 단풍이 어우러지며 절경을 자랑한다. 

   
▲ 백두대간 허리춤에 우뚝 솟아 있는 설악산은 웅장한 산세와 붉은 단풍이 어우러지며 절경을 자랑한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설악산의 아름다운 단풍을 볼 수 있는 주전골 계곡 아래로는 오색약수를 마셔볼 수 있는 오색약수터가 자리잡고 있다. 절경을 감상하느라 힘든 줄도 모르고 올라온 등산길에 잠시 쉬었다 가기 좋다. 산과 바다가 한 폭의 그림을 펼쳐내는 강원도에서 푸른 바다가 보고 싶다면 양양8경의 하나인 하조대를 찾아보자. 우뚝 솟은 기암절벽과 바위에 뿌리내리고 동해를 내려다보는 해송, 절벽 위에 세워진 정자의 풍취가 빼어나다. 하조대 입구에는 백사장이 넓은 하조대해수욕장이 있어 가볍게 거닐기에도 그만이다.

산과 바다로 눈을 호강시켰다면 속초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속초를 속속들이 파헤쳐보자. 엑스포공원에서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는 먹을거리 풍성한 속초관광수산시장, 바다를 따라 걷기 좋은 동명항, 영랑호, 설악산자생식물원 등 속초 시내 대표 관광지를 운행한다. 다양한 코스를 요일별로 운행하여 속초 시내를 편하게 구경할 수 있다. 특히, 관광주간 기간에는 기존 버스 요금에서 각 1,000원씩 할인된 가격인 어른 6,000원, 학생 4,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이용료: 어른 7,000원, 학생 5,000원)

가을 단풍과 솔숲을 거닐며 느긋한 가을 산책을 즐기다 - 충북 보은, 영동
속리산 자락의 보은과 금강 자락의 영동은 가을 여행을 떠나기 좋은 지역이다. 단풍의 화려한 빛깔은 물론이고 솔숲의 피톤치드도 만끽할 수 있어 차갑고 시원한 가을공기를 들이마시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보은과 영동에서는 느긋하게 산책하며 마음의 여유를 찾아보자.

   
▲ 충북 보은군에 자리잡고 있는 속리산 법주사는 신라 진흥왕 때 창건된 이래 15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고찰이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충북 보은군에 자리잡고 있는 속리산 법주사는 신라 진흥왕 때 창건된 이래 15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고찰이다. 가을 단풍이 아름답기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단풍이 단연 으뜸이지만 경내까지 가는 특별한 길도 놓치지 말자. 주차장에서 법주사까지 거리가 약 5리라 하여 ‘오리숲길’이라 부르는 이 길은 높이 솟은 침엽수가 일품이다. 맨발로 걸을 수 있는 황톳길도 걸어보자. 화려한 단풍 속으로 이끌어줄 것이다.

청량한 가을 공기를 마시려면 소나무를 주제로 한 공원인 솔향공원으로 향해보자. 공원 내에 스카이바이크를 조성해 솔향공원은 물론 둘리공원까지 20~30분에 둘러볼 수 있다. 스카이바이크 이용료는 4인승 1대 기준 일반 1만원이지만, 관광주간에는 2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충북 영동군에서는 송림과 단풍이 어우러진 송호관광지가 있어 강변의 가을을 즐길 수 있다. 단풍나무숲이 유명하며, 특히 수령 백년이 넘는 소나무가 숲을 이뤄 피톤치드 가득한 공기를 즐기며 삼림욕하기에 좋다.

고운 단풍으로 무르익은 덕유산과 치즈체험, 승마체험까지 한 번에! - 전북 임실, 장수, 무주
전북 임실, 장수, 무주는 옥정호와 덕유산으로 대표되는 청정 자연을 간직한 곳이다. 치즈체험과 승마체험, 고운 단풍으로 무르익은 덕유산의 가을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 전북 임실, 장수, 무주는 옥정호와 덕유산으로 대표되는 청정 자연을 간직한 곳이다. 치즈체험과 승마체험, 고운 단풍으로 무르익은 덕유산의 가을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전북 무주군에 위치한 덕유산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쉽고 편하게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산이다. 덕유산리조트에서 운영하는 관광곤돌라를 타면 15분 만에 설천봉까지 갈 수 있으며, 설천봉에서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까지는 20분이면 충분히 오를 수 있다.

삼공탐방지원센터에서 백련사를 거쳐 향적봉을 오르는 코스는 가을 단풍을 만끽하기에 제격이다. 백련사까지는 오르막이 거의 없는 탐방로인 데다 구천동계곡이 이어져 가을 풍경이 제법 좋다. 관광곤돌라 이용료(왕복)는 어른 1만 4,000원, 어린이 1만원이다.

임실과 장수에서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우리나라 치즈산업이 시작된 전북 임실의 임실치즈스쿨에서는 치즈를 이용한 여러 체험을, 푸른 목초지에 조성된 장수의 승마장에서는 승마체험을 즐길 수 있다.

이밖에 좀 더 상세한 관광안내를 받고 싶다면 1330으로 전화를 걸어보자. 한국관광공사는 24시간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을 통해 가을 관광주간에 대한 궁금증을 간편히 해결할 수 있는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번 없이 1330으로 전화하여 관광주간에 대해 문의하고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총 1,330명에게 모바일 커피 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관광·축제 주요기사
여름철 역시 시원한 '물', '계절음식' 찾아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권역별 여행상품 운영 사업 공모
외국인 환자 및 동반자 위한 '1일 관광체험 프로그램'
관광공사-SK텔레콤, 「2018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 '이노프롬'서 한국관광 홍보
김지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승국의 국악담론]‘소통’과 ‘협력
[성기숙의 문화읽기]신무용가 조택원의
[이근수의 무용평론] 전미숙의 ‘Ta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독립예술가들의 종합예술축제, '서울
[인터뷰] “문화비전 2030, 국민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웃는 남자’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문화와
계속적 적자경영에도 성과급 챙기기,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