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사제들’ 김윤석, “강동원이 같은 나이대 아니라 다행”
‘검은 사제들’ 김윤석, “강동원이 같은 나이대 아니라 다행”
  • 박정환 칼럼니스트
  • 승인 2015.10.28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영화 ‘검은 사제들’ 기자간담회 열려

김윤석이 강동원을 향해 “같은 나이대가 아니라 정말 다행이다”라고 고백해 기자간담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검은 사제들’에서 김윤석과 강동원은 한 팀을 이뤄 귀신을 쫓는 퇴마의식을 거행하는 신부를 연기한다.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검은 사제들’ 기자간담회에서 상대역인 강동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윤석은 “이런 대답은 박소담씨가 이야기해야 하는데 제가 왜 이야기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조각 같은 얼굴”이라고 강동원을 칭찬했다.

▲ ‘검은 사제들’에 출연하는 강동원과 장재현 감독, 김윤석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이어 김윤석은 강동원에 대해 “여자들이 좋아할 만하겠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실제로 강동원을 보면 진짜 사내”라면서 “축구와 야구, 스포츠가 만능이다. 경기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줄 알고 털털한 사나이”라고 밝혔다.

강동원과 잘 어울린다는 취재진의 언급에 대해 김윤석은 “강동원과 잘 어울린다는 말은 좋다. 그런데 이제 딸들이 크기 시작하는 나이라 SNS에 ‘잘 어울리는 한 쌍’이라고 아놀 때 이게 뭐냐고 물어볼 나이가 되어서 난감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윤석과 강동원, 박소담이 호흡을 맞춘 영화 ‘검은 사제들’은 11월 5일 개봉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