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이병헌, “이렇게 많은 애드리브 친 건 처음”
‘내부자들’ 이병헌, “이렇게 많은 애드리브 친 건 처음”
  • 박정환 칼럼니스트
  • 승인 2015.11.02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영화 ‘내부자들’ 기자간담회 열려

영화 ‘내부자들’에 출연한 이병헌이 “영화를 찍으면서 이렇게 많은 애드리브가 있는 건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애드리브를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2일 오후 서울시 메가박스 동대문관에서 열린 영화 ‘내부자들’ 기자간담회에서 이병헌은 “원작과는 완전히 다른 인물이 되었다”면서 “웹툰 원작에서는 영화처럼 유머러스하기보다는 힘 있는 조폭”이라고 원작 웹툰과 영화 캐릭터의 묘사가 다른 점을 설명했다.

▲ 영화‘내부자들’에 출연한 이병헌

이어 이병헌은 “웹툰 원작에서는 너무나도 사건이 긴박하게 흘러가서 쉴 틈이 없다”며 “조금이라도 쉴 틈이 있는 캐릭터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안상구를 연기할 때 감독에게 “조금 더 유머러스하게 연기해도 되겠느냐”고 물어보았다는 이병헌은 “감독이 흔쾌히 좋다”고 허락해서 캐릭터가 유머러스하게 살아났다고 밝혔다.

‘내부자들’은 ‘이끼’와 ‘미생’의 원작이 된 윤태호 작가의 동명 웹툰을 영화로 만든 작품으로, 이병헌과 조승우, 백윤식이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연기하는 영화다. 19일 개봉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