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공무원들이 소개하는 ‘중구 박물관’
퇴직 공무원들이 소개하는 ‘중구 박물관’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6.01.2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청 중우회원들이 직접 자료 수집 , 22개 중구 관내 박물관 정보와 체험활동 소개

중구는 이곳에서 퇴직한 공무원들이 발로 뛰며 찾아낸 ‘자녀와 함께하는 중구의 박물관 나들이’ 책자를 발간했다.

▲‘자녀와 함께하는 중구의 박물관 나들이’책자 표지 (사진제공 = 중구청)

이 책자를 펴낸이들은 퇴직한 중구청 공무원들로 구성된 중우회(中友會) 회원들이다. 이들은 박물관을 직접 방문해 해설사와 인터뷰하고 사진도 직접 찍는 등 발로 뛰어 자료를 수집했다.

지난 연말에 발간된 이 책자에는 중구 관내에 위치해있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박물관 22곳에 대한 알짜배기 정보들이 수록돼 있다.

우리나라와 세계 각국의 화폐와 금융정보를 볼 수 있는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국내유일의 섬유예술박물관인 ‘초전섬유 퀼트박물관’을 포함해 종이접기 체험활동으로 창의성을 키울 수 있는 ‘종이나라 박물관’ 등 기관별 유용한 정보가 사진과 함께 소개한다.

눈에 띄는 특징으로는 어린이들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활동 팁이다.

중앙우체국에 있는 우표박물관에서는 소중한 사람에게 쓴 편지를 1년 뒤에 전달해주는‘느린 우체통’을 경험할 수 있고, 한국금융사박물관에서는 윷놀이를 통해 금융미션을 수행하며 전시실과 유물을 배워보는 체험 팁이 담겨 있다.

중우회장을 맡고 있는 윤경숙씨는 공직생활동안 뼈를 묻어온 중구에 대한 애착심을 갖고 이 책을 발간하게 되었다며, 교과과정과 박물관을 연계시켜 역사문화도시 중구를 청소년들과 어린이들이 현장감 있게 배우고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2년 5월에 설립된 중우회는 현재 중구청 퇴직 공무원 300여명이 어르신 장수기념 사진촬영 봉사활동, 중구의 박물관 찾기 사업 등 지역사회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책자는 「서울특별시 중우회」(☎3396-4166)를 통해 받아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