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다함께 어울릴 수 있는 우리동네 사업은?
마포구, 다함께 어울릴 수 있는 우리동네 사업은?
  • 강지원 인턴 기자
  • 승인 2016.01.2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6일까지 ‘마포구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 공모 각 사업별 200~1000만원 지원

마포구가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마을공동체 실현을 위해 ‘2016 마포구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을 1억 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공모 접수는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이며 신청대상은 마포구에 거주하거나 생활권(직장, 학교 등)을 영유하고 있는 3인 이상의 주민모임 및 비영리단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마포구가 주민주도의 마을공동체 실현을 위해 ‘2016 마포구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 사업’공모 사진은‘연남동 마을시장 따뜻한 남쪽’모습 (사진제공 = 마포구청)

사업 분야는 ▲마을공동체 복지증진 및 마을 속 문화예술 및 역사보존 ▲마을 속 자원의 활용을 통한 이웃 간 관계 회복 및 공동체 형성 ▲마을학교 운영 및 마을 만들기 관련 연구․조사 ▲그 밖에 마을 만들기에 적합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 4가지이며 각 마을 사업별로 200만원~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구는 이번 공모에서 마을 속 인적․물적 자원 공유를 통한 지속가능한 사업과 민선 6기 구정방향에 맞춘 마을 교육 및 문화 사업에 대해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방법은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www.seoulmaeul.org)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지원 사업 코너에서 신청서식을 다운받아 작성 후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된 제안 사업은 대상 사업지 현장 확인 후 사업의 필요성, 공익성, 지속성 등의 기준으로 마을사업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1차서면 심사와 2차 인터뷰 및 면접을 통해 3월 중 최종 선정하게 된다.

한편 마포구는 지난해 연남동 마을시장 ‘따뜻한 남쪽’, 합정동 ‘우리 동네 건축문화탐방’, 도화동‘사료전시실 만들기’, 신수동‘반딧불이 마을연극제’등 32개 사업에 9천여만을 지원한바 있으며 그 결과 마을의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사업 진행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공동체 형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얻었다.

또 서울시에서 평가한 주민주도의 마을공동체 활성화 분야와 자치회관 운영평가서 우수구로 선정됐으며, 전국 주민자치박람회서도 8년 연속 수상하는 성과를 이뤄내 지역공동체 발전과 주민자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음을 대내외로 알렸다.

오선호 자치행정과장은 “주민들 스스로 지역문제를 공유하고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이웃 간 관계가 회복되고 더불어 사는 마을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다.” 며, “마을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있으신 분은 이번 공모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마포구 자치행정과(02-3153-83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