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의궤 총 297책을 한눈에 본다
외규장각 의궤 총 297책을 한눈에 본다
  • 김승용 인턴기자
  • 승인 2016.01.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규장각 의궤 DB 구축, 2월 1일부터 의궤 홈페이지에서 공개

외규장각 의궤 총 297책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월 1일부터 외규장각 의궤 홈페이지(http://uigwe.museum.go.kr)에서 외규장각 의궤 총 297책(총 113,832면) 전권의 원문 이미지와 텍스트 등 종합 정보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외규장각 의궤 종합 DB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국가DB 사업의 일환으로 3년 동안(2013년~2015년) 추진된 사업의 결과물이다. 본 사업은 외규장각 의궤에 관련된 교육·문화콘텐츠 개발의 기반을 제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며, 정부 3.0 정책에 발맞춰 공공정보를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공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 외규장각 의궤 홈페이지 도설 열람 화면

본 사업에서는 국내 의궤 소장 기관인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과의 협조를 통해 원문 텍스트를 공유해 DB 구축에 필요한 비용을 줄였다. 원문 검색 범위를 종전 32%에서 100%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문화 콘텐츠로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가진 의궤 속 그림 자료(도설圖說)에 대한 분류 체계를 개선하고 이해하기 쉬운 해설을 제공해 일반 국민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했다.

아울러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외규장각 의궤 DB 구축이 완료된 것을 기념하고 국민적 관심을 끌기 위해, 왕실의 행사 장면을 그린 행렬도인 ‘반차도’로 삼행시를 짓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벤트는 2월 1일부터 7일까지 외규장각 의궤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수상자에게는 외규장각 의궤에 수록된 이미지를 활용한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http://www.museum.go.kr) 및 외규장각 의궤 홈페이지 참조)

이와 함께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조선4실에서는 외규장각 의궤 관련 유물을 새롭게 공개한다. 여기에서는 왕을 위해 제작한 어람건 의궤의 아름다운 장황粧䌙(책의 표지)과 정조의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무덤을 옮기는 행렬도를 그린 반차도를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문효세자文孝世子(정조의 첫째 아들, 1782~1786)의 무덤인 효창원에서 출토된 부장품과 󰡔문효세자묘소도감의궤󰡕를 전시해 왕실의 장례에 대해 보여준다. 동시에 숙종의 일생을 담은 󰡔숙종인현왕후가례도감의궤󰡕 등의 복사본을 교육 자료로 배치해 관람객들은 의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지난 12월 󰡔외규장각 의궤 학술총서 3-외규장각 의궤 연구 : 흉례I󰡕을 발간했다. 본 학술총서는 ‘외규장각 의궤 학술총서’ 시리즈의 세 번째 책으로, 국내 다른 기관 미소장본 의궤 중 왕실의 상장례(흉례) 관련 의궤를 집중 조명했다. 여기에는 역사, 공예사, 복식사, 회화사, 보존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참여해, 외규장각 의궤를 여러모로 세밀하게 분석했다.
 
본서에서는 의궤 기록을 분석해 왕후와 세손의 상, 장례 의식에 대해 입체적으로 밝혔다. 특히 조선시대 세손世孫의 신분으로 행한 유일한 흉례 관련 의궤인 의소세손懿昭世孫(사도세자의 장남, 1750~1752)과 관련된 의궤를 연구해 장례와 관련된 물품 제작에 참여했던 장인들과 의궤 제작을 담당했던 도화서 화원 등에 대해 새롭게 조명했다.

보존과학 분야에서는 엑스선 형광분석과 현미경 조사 등 과학적 방법으로 반차도의 물감을 분석해 의궤의 기록과 비교했는데, 이는 처음으로 시도된 연구 방법이다. 본 자료는 외규장각 의궤 홈페이지 알림 게시판에서 PDF 파일로 제공한다.

왕의 열람을 위해 제작된 어람건 의궤가 주를 이루는 외규장각 의궤는 연구자들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관심이 높은 자료이다. 외규장각 의궤 종합 DB에서 제공하는 이미지와 원문 등 다양한 자료는 외규장각 의궤의 연구 심화 및 관련 문화, 교육 콘텐츠 개발에 기여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