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6 화 18:00
   
> 뉴스 > 관광·축제 > 맛집
     
봄 맞은 서귀포 횟집의 4월특선 메뉴는 제주 벵에돔
2016년 04월 05일 (화) 04:42:32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서울은 이제 초봄인데, 제주도는 그야말로 봄이 무르익어 가고 있다. ‘봄의 제주’하면 노랗게 펼쳐지는 유채꽃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우리나라에서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온다는 제주 서귀포 해안의 올레길을 따라 걷다 보면 유채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완연한 봄기운에 취해서 바쁘게 카메라에 추억을 담다 보면 어느새 배가 출출해진다. 이때, 안성맞춤인 제주의 음식이 있다. 바로 벵에돔이다.

   
▲<이미지> 서귀포 횟집 ‘운해횟집’의 벵에돔 회

제주 서귀포의 대포 앞바다에는 바위와 해조류가 많이 자라서 벵에돔과 갯돔이 살기에 적합한 곳이다. 대포 앞바다의 풍부한 해조류와 조개를 먹고 자란 벵에돔은 깨끗한 물에서만 자라는 횟감으로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특히 벵에돔은 지리국물에서 그 횟감의 귀중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풍부한 해조류를 먹고 자란 벵에돔은 진한 감칠맛이 지리 국물에 그대로 녹아나 있어서 어떤 조미료나 첨가물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또한, 벵에돔은 일반 회처럼 초장이나 쌈장에 찍어먹기 보다는 일반 간장에 천연 생와사비를 풀어서 만든 소스가 제격이다. 벵에돔 자체가 육즙이 많아서 생와사비의 단맛과 벵에돔의 담백한 맛이 간장에 어우러져야 환상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

벵에돔은 해안가에서 떠온 바닷물로 보관하게 되면 벵에돔 특유의 맛이 반감된다. 때문에 벵에돔의 훌륭한 맛을 내기 위해서는 깊은 바닷물을 끌어올려 흐르는 바닷물에 보관해야만 가능하다.이런 보관 방식을 유지하기란 일반적인 제주도 횟집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미지> 서귀포 횟집 ‘운해횟집’의 벵에돔 지리국

수많은 제주횟집이 있지만 이런 방식을 고집하는 유일한 곳이 ‘운해횟집’이다. 서귀포 횟집인 ‘운해횟집’은 20여년 간 양식장을 운영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어 이 방식이 가능하다고 한다.

중문횟집 중 맛집으로 통하는 '운해횟집'은 이미 뛰어난 맛과 품질의 회와 봄철 특선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기로 유명한 중문 맛집이다.

‘운해횟집’ 관계자는 “봄날, 제주의 맛과 멋을 모두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 운해횟집은 꼭 방문해봐야 할 서귀포 맛집으로 통한다”라며, "제주도의 경치뿐만 아니라 맛있는 벵에돔까지 경험한다면 최고의 여행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포동에 위치한 '운해횟집'은 제주신라호텔, 제주롯데호텔, 제주하얏트호텔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관광·축제 주요기사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행 전문가와 함께하는 토크
2018년 무술년 첫 태양, 어디서 만날까?
관광공사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융복합 관광일자리 창출 토크 콘서트’
2017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 성료, 5개 분야 13개 수상작 선정
평창올림픽 개최도시 관광 매력 전 세계에 알린다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립현대미술관 2018 전시 라인업
서울시합창단장에 강기성 지휘자 임명
현대 일상 소재에 깃든 전통, ‘제안
文 "국민들 좀 더 문화 향유하고 휴
종로구, 안평대군 호연지기 경험할 ‘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한복의 멋을 입는 ‘한복겨울상점’,
2018 박물관 미술관인 신년교례회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