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재단, 용인시에 14번째 ‘꿈의 도서관’ 개관
최경주재단, 용인시에 14번째 ‘꿈의 도서관’ 개관
  • 유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16.08.2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문화, 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850여권 책 제공

최경주재단이 청소년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3일 한국EMC와 함께 용인시에 위치한 영광의 지역아동센터에 14차 ‘꿈의 도서관’을 개관했다. 

최경주재단과 한국EMC는 지난 2012년부터 교육 및 문화로부터 소외된 아동, 청소년들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꿈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양질의 도서와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 ‘꿈의 도서관’을 짓고 있다. 

▲ 지난 23일 최경주재단이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에 14번째 '꿈의 도서관'을 개관했다.(사진제공=최경주재단)

14번째인 이번 ‘꿈의 도서관’은 다문화 가정 및 가정환경이 어려운 지역 아동에게 독서, 미술, 체육, 영어 지도 등 다양한 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오고 있는 용인시 처인구 지역의 아동센터에서 오픈했다.

‘꿈의 도서관’은 기존의 학습 공간에 역사, 문화, 과학 등 여러 분야의 도서 850여권과 책장 등을 새롭게 배치하여 작은 도서관으로 꾸며졌다.   

SKT-KJ희망장학생으로 구성된 최경주재단 자원봉사단과 한국 EMC 임직원들은 도서정리와 센터 주변 청소 등의 노력봉사뿐만 아니라 아이들에게 책 읽어주기, 일대일 학습지도에도 직접 참여했다.

센터 주변 환경 정화 활동과 함께 아동들을 위한 학용품 및 생필품을 선물하고 다과를 나누며 도서관 개관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말에는 용인지역 지역아동센터 학생들과 연합하여 즐길 수 있는 프로젝트를 기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