뛸판· 놀판· 살판 신명나게 펼쳐지는 2016전통연희 페스티벌 개최
뛸판· 놀판· 살판 신명나게 펼쳐지는 2016전통연희 페스티벌 개최
  • 이은영 기자
  • 승인 2016.10.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3일 3일간 상암 월드컵 평화의공원, 전통놀이의 흥과 멋으로 가을 만끽

전통연희는 우리 민족예술의 원형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고, 음악·무용·기예 및 극적인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어 요사이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비보이 등과도 절묘하게 잘 맞아 떨어진다.

5천년간 우리 민족을 신명나고 활력 넘치게 만들어 준 전통놀이, 연희로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 한마당을 펼친다. 

▲ 2015년 전통연희축제 겨루기한마당 줄광대 차영현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과 전통연희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서연호)는 오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3일간 상암 월드컵 평화의공원 별자리광장 일대에서 <2016 전통연희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음악과 노래, 춤, 극, 곡예 등이 어우러진 전통놀이문화인 연희는 서민들의 문화와 애환이 담긴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자 지적 재산이다. 이번 축제는 전통연희의 창작활성화와 대중화를 위해 마련되었으며, ‘뛸판, 놀판, 살판’이라는 주제로 연희의 전통 복원과 현대화 시도로 대중과 교감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축제 첫날인 21일(금) 7시에는 국악계의 영원한 디바인 안숙선, 김영임 명창의 절창과 울랄라세션의 화음이 어우러지는 개막 축하공연이 가을 밤하늘에 울려 퍼지며 3일 간 행사의 화려한 막을 열 계획이다.

이에 앞서 구미무을농악 보존회, 여월초등학교 풍물단의 길놀이와 함께 400명 이상의 국민이 참여하는 기지시 줄다리기가 진행돼 앞으로 펼쳐질 경연의 팽팽함을 예고한다. 기지시 줄다리기는 지난 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솟대타기, 죽방울치기, 살판, 버나 돌리기 등 4개 종목 겨루기 한마당 

▲ 2015년 전통연희축제 야간기획공연 동해안별신굿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특히 22일과 23일 양일에 걸쳐서 전통연희의 곡예종목인 솟대타기, 죽방울치기, 살판, 버나 돌리기 등 4개 종목의 겨루기 한마당 경연이 진행된다.  

긴 솟대(장대)에 올라, 꼭대기에 박은 가로목 위에서 몸을 뒤집거나, 매달리거나, 물구나무를 서는 등의 재간을 펼치는 놀이인 솟대타기는 현재 공연을 하고 있는 곳이 전국에 3개 팀밖에 없어 평소 접하기 힘든 귀중한 공연으로 관람객들에게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다.  

봉산탈춤 , 진도씻김굿 등 원형공연과 현대적 재창작 작품도 선보여 

2016 전통연희 페스티벌에서는 봉산탈춤, 진도씻김굿, 줄타기, 풍물 등 전통연희의 원형공연 뿐만 아니라 전통에 기반해 현대적으로 재창작한 작품들이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극단 광대생각은‘2016 창작연희 작품공모’제작지원 선정 작품인 <문둥왕자>를, 극단 거목은 김시습의‘만목사저포기’를 재해석한 연극 <사랑애몽>을, 넌버벌 타악퍼포먼스 놀이마당 울림의 <세 개의 문>이 이번 페스티벌에서 공연한다.

이밖에도 어린이를 위한 연희극 <아기돼지 꼼꼼이>공연이 22일과 23일 이틀 간 열리며, 축제장 곳곳에서는 각종 로드퍼포먼스와 체험행사, 아트로드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 2015년 전통연희축제 야간기획공연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무형문화재 제58호 김대균 명인의 신명나는 줄타기 마당이 펼쳐진 후 동해안별신굿의 화랭이 김정희와 여성 7인조 라틴밴드 큐바니즘의 콜라보레이션 폐막 공연을 끝으로 3일 간의 축제를 마무리한다. 

전통연희 통해 상처난 마음 치유하고 갈등 봉합하는 ‘화락(和樂)’의 한판 되기를

올해 전통연희페스티벌의 김승국 예술감독은 “ 우리 조상들은 노래와, 춤, 놀이를 통해 삶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서로를 위로하면서 하나가 되어 어려움을 극복해 온 전통을 만들어왔다”면서 “이번 축제가 전통연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상처 난 마음을 치유하고 갈등을 봉합하고 서로 화합하는 ‘화락(和樂)’의 한판이 되기를 바라면서 축제를 기획했다”고 밝히며, 어린이부터 청소년, 중장년, 어르신들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과 부대행사에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2016 전통연희 페스티벌에서는 축제를 함께 만들며 가까이서 공연을 만나볼 수 있는 축제 자원활동가를 모집 중이다. 축제 진행, 통역, 아나운서 등 분야별로 지원가능하며, 참가방법 및 2016 전통연희 페스티벌의 상세한 내용은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www.kotpa.org)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