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17:06
   
> 뉴스 > 종합 > 시사
     
세월호 수면 위 떠올라, 1차 작업 지연
수면 위로 2.4m 드러나, 해수부 "목포신항 거치, 12~13일 걸릴 듯"
2017년 03월 23일 (목) 13:32:36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세월호가 23일 오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오전 10시 언론 브리핑에서 "오전 10시 현재 높이 22m인 세월호 선체를 해저면에서 24.4m까지 인양했다"고 밝혔다. 브리핑 내용에 비추어보면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2.4m 드러난 셈이다.

하지만 오전 11시경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인양 1단계 작업을 끝내는 계획은 늦춰졌다. 이 단장은 "물 위로 올라오는 과정에서 잭킹바지선 인양줄(와이어)과 세월호 선체 간 간섭현상이 발생해 이를 해결하느라 작업 완료 시점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대로라면 1차 작업은 이날 오후 늦게나 저녁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인양작업 대신 세월호 선체와 잭킹바지선에 1차 고박(선체와 잭킹바지선을 단단하게 연결해 흔들림을 막는 것)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수부는 세월호가 13m까지 떠오르면 2차 고박작업을 한 후 약 1.8㎞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목포신항에 거치하는 시점에 대해 이 단장은 "정확히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12∼13일가량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종합 주요기사
[단독]국립국악원 무용단원 "갑질과 인권탄압 조치하라" 시위 나서
[단독]이춘희 명창 '제자 폭행사건', 화해로 일단락 돼
블랙타파 연극인 회의 정대경 연극협 이사장 형사고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민석 의원 내정
한-싱가포르, 4차 산업혁명·스마트시티 협력 맞손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인터뷰] “문화비전 2030, 국민
'한성준의 춤, 시공의 경계를 넘어'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문화와
독립예술가들의 종합예술축제, '서울
계속적 적자경영에도 성과급 챙기기,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웃는 남자’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
하남서 첫 발 떼, 세계 정상 피아니
[김순정의 발레인사이트] 근대공연 예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