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1 수 13:06
   
> 뉴스 > 종합 > 시사
     
세월호 수면 위 떠올라, 1차 작업 지연
수면 위로 2.4m 드러나, 해수부 "목포신항 거치, 12~13일 걸릴 듯"
2017년 03월 23일 (목) 13:32:36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세월호가 23일 오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오전 10시 언론 브리핑에서 "오전 10시 현재 높이 22m인 세월호 선체를 해저면에서 24.4m까지 인양했다"고 밝혔다. 브리핑 내용에 비추어보면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2.4m 드러난 셈이다.

하지만 오전 11시경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인양 1단계 작업을 끝내는 계획은 늦춰졌다. 이 단장은 "물 위로 올라오는 과정에서 잭킹바지선 인양줄(와이어)과 세월호 선체 간 간섭현상이 발생해 이를 해결하느라 작업 완료 시점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대로라면 1차 작업은 이날 오후 늦게나 저녁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인양작업 대신 세월호 선체와 잭킹바지선에 1차 고박(선체와 잭킹바지선을 단단하게 연결해 흔들림을 막는 것)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수부는 세월호가 13m까지 떠오르면 2차 고박작업을 한 후 약 1.8㎞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목포신항에 거치하는 시점에 대해 이 단장은 "정확히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12∼13일가량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종합 주요기사
이윤택 연출가 "추행은 인정하지만 폭행한 적은 없다"
성대 민주동문회, 성추행 피해 교수 응원 및 학교 진상규명 촉구
정현백 여가부 장관, 남정숙 교수 성추행 은폐의혹 공방
문화계에서도 이어지는 미투운동, 남정숙 교수 문화계 미투운동 참여 독려
‘누가 패자인 홈리스에 돌을 던질 수 있겠나?’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윤택 연출가 "추행은 인정하지만 폭
아름다운 겨울왕국 ‘2018 정선고드
충청도 사투리로 '에쿠우스'를 비꼬다
'성폭행 의혹' 하용부, 전수교육 지
[기자의 눈] 이윤택을 보며 촉구한다
공연산업 성장 정체기 들어서나? 지난
작곡가 윤이상 유해, 고향 통영으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2018 실내악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함께하는 아마추어
한-영 장애인과 비장애인 예술가 어우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