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6 토 00:15
   
> 뉴스 > 칼럼 > 정현구의 음악칼럼
     
[Music Coulmn] 헨델의 조성
2017년 03월 30일 (목) 13:26:47 정현구 국제문화개발연구원 부원장/ 코리아 네오 심포 sctoday@hanmail.net
   
▲ 정현구 국제문화개발연구원 부원장/ 코리아 네오 심포니오케스트라 음악감독 겸 지휘자

위대한 작곡가인 헨델은 오페라나 오라토리오에서 아리아의 조성을 선택함에 있어서 매우 세심했다. 어떤곡을 F장조로 쓰느냐 혹은 F#장조로, f단조, f#단조로 쓰느냐 하는것은 그에게 있어서는 중대한 문제였다. 헨델에게 이들 조의 하나하나가 명확한 색채와 분위기와 의미를 가지고 있어서, 50년 이상에 걸친 작곡활동 기간중에 그것을 엄밀히 지키고 있다.

예를 들어F장조는 18세기를 통틀어서 전원적 기분의 조성으로 되어 있었다. 그리고 100년 후에 베토벤이 <전원교향곡>이나 <바이올린 소나타 “스프링” Op.24>를 위해서 이 조성을 선택하고 있는것은 우연한 것이아니다. 

F#장조는 헨델에게 있어서 초월적이라고 부르는데 합당한 조성이었다. 실제그는 # 기호를 5개, 6개, 7개 붙인 조를 모두 천국의 관념, 지상의 노고를 초월한 세계의 황홀한 환상, 영원한 평화와 천국의 위안 등에 결부시켜 생각하고 있었다.  

f단조와 f#단조는 두 개 모두 비극적인 조성이지만 그 사이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f단조는   보통깊은 슬픔과 우울을 나타내는데 사용되며, 어둡고 애수에 젖은 슬픔의 조이다. 이러한 18세기의 미적견해의 일부는 베토벤에게도 남아있다.

따라서 베토벤이 <에그몬트 서곡>을 f단조로 쓰고, <피델리오> 제2막의 음침한 감옥의 장면을 f단조로 쓰고 있는 것도역시 우연한 일이아니다.  헨델에 있어서 f#단조는 비극적 느낌이 강하지만 f단조보다는 우울과 감수성이 적은조성이었다. 이 조성은 때로는 영웅적인 느낌을 지니며 잔혹한 운명에 대한용감한 저항을 나타낸다.

헨델의 오페라 음악 가운데에서 g단조는 질투를 불러일으키는데 즐겨 쓰여지며, e단조는 비극의 기분을 나타내는데 전적으로 사용된다. 비탄의 느낌을 음악 중에서 가장 뛰어난 걸작의 하나인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에도 같은 단조가 선택되어있는 것은 아마도 우연이 아닐 것이다. 브람스는 사실 헨델에게서 많은 것을 배우고 그로부터 많은 암시를 받고 있다. 

헨델의 G장조는 빛나는 대낮, 태양의 찬란함, 푸른 초장을 의미한다. C장조는 남성적 활동력과 군대적인 규율 및 자연의 힘을 나타내는 것으로 되어있다. 베토벤도 C장조를 이런 식으로 사용했다. 이것은 복잡한 심리를 떠난 꾸밈없이 솔직한 행동을 나타내는 조성이며, 독일인이 말하는 “자연의 조성(Naturtonart)”이다.   지금까지 열거하지 않은조성들 모두 이런식으로 음미해 볼 수 있다. 헨델의 모든화성조직과 전조의 방식은 여러 조성이 지니는 의미에 기초를 두고있다.
헨델의 조성에 대한또 하나의 특색은 그의조성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넒은 범위에서 작곡의 구성요소로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여러 조의 정서나 표현의 의미를 이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4시간이나 걸리는 오페라나 오라토리오의 전막(全幕)을 교묘하게 고안된 조성의 건축적 설계에 따라서 구성하고, 이러한 때에여러 가지 조의 관계를 교묘하게 이용해서 대칭적인 배열을 함과 동시에 필요한 경우에는 이 균형을 뚜렷한 대조에 의해서 깨뜨리고 있는 것이다. 헨델의 오페라나 오라토리오 중에서 여러 조가 차례차례로 나타나는 계획을 스케치해 보면건축가의 면밀한 계획과 놀랄 만큼 닮아 있음을 깨닫게 된다.

헨델의 조성구조에서 놀라운 것은 모든 경우에 고정된 방식이 있는 것이 아니고 한 곡 한 곡마다 그는 교묘하게 새로운 조성의 기초구조를 고찰한다는 것이다. 그는 개개의 부분에서 개개의 조성이 가지는 정서적 표현의 가능성을 남김없이 이용할 뿐만 아니라, 그것을 전막(全幕)을 통해서 논리적인 작곡구성의 계획에 교묘하게 독창적으로 결부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헨델은 이 체계적이고 미묘하고 면밀히 계획된 조성의 사용법을 어떻게 착안하게 된 것일까? 그것은 분명히 시대정신이며 18세기 특유의 합리주의적인 사조, 체계적이며 세밀한 것에까지 파고들어 가는 기술적인 경향의 덕택이다. 18세기 초기의 수학적, 철학적 진보는 서서히 이 시대의 정신적 분위기 전체에 확대되고 마침내 음악에까지 도달되어 그 경향은 여러방면에서 뚜렷해져 갔다. 헨델 음악의 인상이 깊고 명료하고 균형잡힌 매우 효과적인 구성과 조성의 체계적인 처리, 오페라에 있어서의 심리적 결합의 극작법 등이 그 예이다.

 

     칼럼 주요기사
[성기숙의 문화읽기]제2기 무형문화재위원회의 딜레마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서울 지하철에서 거듭나다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라리 해체가 답이다
[공연리뷰]'소중한 사람을 살려야 해, 그러려면 너가 죽어야하고'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무형문화재 無用論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신예 안무가들의 성장 발판 '2018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성기숙의 문화읽기]제2기 무형문화재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판소리 오페라 <흥부와 놀부> 대박이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
꿈의숲아트센터-서울비르투오지챔버오케스
순천가곡예술마을 재미 성악가 5월의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