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 한국 현대문학 명작 특강 개최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 한국 현대문학 명작 특강 개최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7.04.0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 '자유부인'부터 '채식주의자'까지 현대문학 망라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 2017년 아카데미 프로그램 <문학이 있는 저녁-한국 현대문학 명작 특강>이 오는 20일 시작된다. 

이번 특강은 매주 목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총 8회에 걸쳐 진행되며 문학관 개관 이후 첫 번째 실시되는 강좌다. 

인천에 위치한 한국근대문학관은 전국 유일의 공공 종합문학관으로 시민 프로그램 <문학이 있는 저녁>을 성공적으로 운영하여 큰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한국 근대문학 명작특강과 고전문학 명작 특강, 세계문학특강 등의 문학강좌를 해왔지만 한국전쟁 이후 현재까지의 문학을 다루는 <한국 현대문학 명작 특강>은 올해 처음 실시된다. 

1950년대 정비석의 <자유부인>부터 지난해 맨부커상을 수상한 한강의 <채식주의자>까지 총 8회로 기획된 이번 강좌는 다루는 작품들이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최소한 한 번씩은 들어본 작가와 작품으로 기획되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1950년대 발표와 함께 어머어마한 센세이션을 일으킨 <자유부인>부터 1960년대 감수성의 혁명을 불러온 김승옥, 1970년대 낙양의 지가를 올린 <별들의 고향>, 한국 현대문학의 따뜻한 어머니와 같은 작가 박완서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주옥같은 대표적인 한국 현대문학 작가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이현식 한국근대문학관장은 “올해 처음 실시되는 한국 현대문학 명작 특강은 처음인 만큼 오랫동안 연구를 거듭하여 기획했고, 또한 수강생분들의 우리 현대문학 강좌에 대한 수요를 반영한 프로그램이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