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5월 씨네오페라 발레 '마농' 상영
용인문화재단, 5월 씨네오페라 발레 '마농' 상영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7.05.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네오페라에서 처음 소개되는 발레 장르, 공연 전 '프리렉처' 진행

용인문화재단이 재단 출범 5주년을 맞아 오는 13일 오후 3시 씨네오페라의 스페셜 스테이지로 발레 <마농>을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상영한다. 

이번 상영작은 씨네오페라에서 처음으로 소개되는 발레 장르로 8월 상영 예정인 뮤지컬 <레 미제라블>과 함께 특별 기획된 스페셜 스테이지다.

▲ 씨네오페라 발레 <마농>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마농>은 아베 프레보의 소설 <마농 레스코>를 각색한 3막 7장의 작품으로 18세기 파리, 관능적인 여주인공 마농 레스코와 여러 남자들 사이에서 빚어지는 사랑의 내적 갈등을 섬세하게 표현했고 1973년 영국계 안무가인 캐네스 맥밀란에 의해 발레로 탄생했다.

특히 이번 상영작은 프랑스 최고의 발레리나로 활약한 에투알(수석 무용수), 오렐리 뒤퐁의 고별 무대로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지휘자 마틴 예이츠의 편곡으로 더욱 깊고 애절한 선율을 만나볼 수 있으며 18세기 파리를 재현한 화려한 무대와 의상이 더해져 관객들에게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씨네오페라의 또 다른 즐거움인 프리렉처(Pre-Lecture)는 상영 전 오후 2시 20분부터 유형종 음악평론가의 해설로 진행되며, 당일 공연티켓을 지참할 경우 지정된 좌석에서 청강이 가능하다.

전석 1만원의 저렴한 티켓 가격은 계속되며,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 또는 매표소(031-260-3355/3358)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