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3 금 18:09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자치구
     
종로구 문화재단 '가무별감 박춘재의 황제를 위한 콘서트 4'
6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무계원에서 다양한 국악공연 열려
2017년 06월 09일 (금) 18:10:28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종로구 문화재단이 6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가무별감 박춘재의 황제를 위한 콘서트 4'를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에서 개최한다.

가무별감 박춘재는 대한제국 시절 18세의 나이에 궁중 연희를 담당하는 '가무별감' 직책을 받고 어전 연주의 특전까지 누린 인물로 우리나라 연예사가 시작되던 1910년대에 가장 크게 인기를 끌었고 당대 최고의 경기명창이자 재담가로 이름을 알렸다.

   
▲ 가무별감 박춘재의 황제를 위한 콘서트 (사진제공=종로구)

이번 콘서트는 한국적인 연기와 소리를 소화할 수 있는 재담꾼과 배우가 무계원, 안평대군 및 왕실 스토리를 최고의 국악명인과 함께 꾸미는 국악 스토리 공연으로 진행되며 중요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및 서울시무형문화재 제38호 재담소리 이수자인 국악인 정남훈이 박춘재 역을 맡아 연희를 진행하며 공연을 소개한다. 

지난 3일 공연은 국악인이자 배우인 오정해가 단가와 남도민요를 선보였고, 안평대군의 꿈속 몽유도원의 배경이 된 무계정사에 대한 찬시 낭독과 부채산조 공연, 신민요 '배 띄어라' 등이 진행됐다.

오는 10일에는 사물놀이 창시자이자 (사)한국예총 예술문화상 대상 수상자인 이광수의 삼도사물놀이가 펼쳐진다. 삼도사물놀이는 마을과 가정의 안녕을 축원하는 곡인 비나리, 영남, 경기, 호남 지방의 가락을 혼합해 만든 장단이다.

17일에는 2013 대한민국 무용대상 대통령상 수상자인 채향순이 축연무, 살풀이춤, 살판엿가위춤, 화현 등을 공연하고 마지막 공연일인 24일에는 서울시무형문화재 제38호 재담소리(해학과 풍자가 담긴 사설을 1~2인의 공연자가 가창 화술 몸짓으로 전달하는 공연) 전수조교 최영숙이 재담소리극 '장대장타령'을 선보인다. 

한편 공연이 열리는 무계원은 부암동에 위치했던 안평대군의 무계정사 터에서 그 이름을 빌려왔으며 지난 2014년 개관 이후 인문학강좌, 서당체험, 다도교실, 국악공연 등 다양한 전통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23일 개막
서울시-크라운해태, 서울남산국악당 대규모 리모델링 시작
서울시, 탄천물재생센터 '일원 에코 파크'로 개방
서울도서관-피치마켓 '발달장애인 정보격차 해소 업무협약' 체결
마포문화재단 '살롱 드 마포' 하반기 라인업 공개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