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3 금 10:23
   
> 뉴스 > 문화 > 전시·박람회
     
엄상빈 사진전 '아바이마을 사람들', 속초 청호동 아트플랫폼 갯배
아바이마을 실향민 모습 담은 흑백사진 전시 "남북 가족들이 서로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 되길"
2017년 06월 14일 (수) 16:52:39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엄상빈 사진전 <아바이마을 사람들>이 오는 15일부터 7월 31일까지 강원도 속초시 청호동 아트플랫폼 갯배에서 열린다.

엄상빈 작가는 1983년부터 현재까지 아바이마을 실향민의 삶을 사진으로 기록해온 작가로 이번 전시회에는 사진가가 직접 인화하여 보여주는 흑백사진 40여점이 전시되어 점점 보기 힘들어지는 흑백은염사진의 멋을 보여줄 예정이다.

   
▲ 엄상빈 '1986 속초'

그는 "지금까지 오늘의 분단 현실을 조국에 진 빚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이 작업을 이 날까지 이끌어올 수 있었던 원동력 또한 같은 맥락"이라면서 "비록 전쟁을 겪어보지 못한 사진가의 부족한 기록이지만, 이 사진들이 전쟁으로 흩어진 남과 북의 가족들이 훗날 서로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첩이 되어준다면 바랄 일이 더 있겠는가"라고 말하고 있다.

그는 이어 "나는 평소 '속초에는 동해바다와 설악산만 있는 게 아니다. 청호동도 있다'고 입버릇처럼 말해왔다. 역사의 무게로부터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곳 '아바이마을'의 존재와 의미를 이제는 새로운 눈으로 보아주길 더불어 바란다"고 밝혔다. 

정진국 미술평론가는 "작가가 클로즈업으로 찍은 주민들의 초상은 그 얼굴마다 '간난(艱難)의 세월'을 견뎌낸 사람들의 위엄이 묻어난다. 우리의 삶과 역사와 불가분하게 얽혀 있는 만큼 착잡할 수밖에 없다. 그 얼굴은 우리가 오징어찌개와 생태탕과 순대를 앞에 두고 문득 떠올릴만한 우리 이웃의 얼굴"이라고 평했다.

한편 전시가 열리는 아트플랫폼 갯배는 지난해 문화관광체육부가 주관한 '마을미술 프로젝트 공모'에 당선되어 속초시 청호동(아바이마을)에 세워진 갤러리다.

     문화 주요기사
일곱 개의 강연으로 예술과 사회를 다시 생각한다
[현장에서]장애인 학생들의 행복한 몸짓, 이제 그들은 '예술인'이다
기다렸던 뮤지컬영화들이 온다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국립고궁박물관, 청소년 도슨트 양성 '나도 왕실유물 해설사'
'인형과 타 장르의 결합' 제2회 예술인형축제 성료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