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관광·축제 > 관광정책
     
중화권 인센티브 단체 확대‘인센티브 로드쇼’개최
관광공사,대만 2개 도시서,대만 인센티브 관광객 28.6% 증가
2017년 07월 10일 (월) 19:28:39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사드 배치 논란 이후 급 감소된 중국 관광객을 대체하기 위해 대만관광객 유치를 위한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1일 타이베이, 13일 가오슝에서 기업회의‧인센티브 단체 유치를 위해 ‘대만 2개 도시 MICE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올해 4월 마닐라에서 개최된 MICE 로드쇼에서 비즈니스 상담회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번 로드쇼에는 지역관광공사, 지역컨벤션뷰로, 여행사, 호텔, 회의시설, 전통체험 콘텐츠 업체 등 33개 MICE 관련업체가 공동으로 참가한다.

이 자리에서 대만의 기업체 인센티브 의사결정권자, 언론인, 여행업계 350여명을 대상으로 기업회의‧인센티브 방한 유치를 위한 비즈니스 상담회와 설명회를 개최한다.

행사 기간중에 ‘한·대만 문화콘텐츠 비교와 한국 여행’이라는 주제로 현지 유명 방송인과 교수, 여행전문 파워블로거의 한국 여행 경험담을 공유하는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밀양 백중놀이’ 명인인 인간문화재 하용부 선생의 영무(靈舞) 공연과  지역 명사와 함께하는 한국여행 소개, 그리고 흑자 다완 체험, 막걸리 체험, 전주 한지 공예 등 한국 전통 문화를 체험 할 수 있는 부스도 운영한다.

아울러 행사장에 키오스크와 터치형 컴퓨터를 비치하고 클라우드를 통한 한국 인센티브 투어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하여 '종이 없는(paperless) IT 친화형 친환경 마케팅'을 전개한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시장 다변화 마케팅으로 지난 4월 대만 역대 최대 규모인 ‘삼상미방생명보험’ 3천명 인센티브 단체를 유치한데 이어 오는 8월에도 대만 외식업체의 인센티브 단체 2천명을 경기관광공사와 협력해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공사는 주요 인사 면담, 차별화된 한국 관광 콘텐츠 소개 등으로 동 행사를 2013년도에 이어 재 유치했다.

 한편 대만인 해외여행객은 2012년에 최초로 1,000만명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1,458만 명을 기록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세가 전망된다. 방한 시장 규모는 지난해 833,465명(60.8% 성장)으로 중국, 일본, 미국에 이어 4위를 차지했으며, 한국을 방문한 대만 인센티브 관광객은 올해 6월말 기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8.6% 증가했다.
 
 관광공사 MICE실 김갑수 실장은 “이번 로드쇼를 계기로 각 지역의 명사와 전통문화 체험 등을 소재로 한 지역 MICE 상품이 더 많이 개발돼 지역 MICE 산업이 더욱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관광·축제 주요기사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행 전문가와 함께하는 토크
2018년 무술년 첫 태양, 어디서 만날까?
관광공사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융복합 관광일자리 창출 토크 콘서트’
2017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 성료, 5개 분야 13개 수상작 선정
평창올림픽 개최도시 관광 매력 전 세계에 알린다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