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21:15
   
> 뉴스 > 종합 > 사회
     
정명훈 항공료 사기·횡령 사건 ... 검찰 수사 재개
시민단체, “무혐의 처분했다는 언론보도 이해할 수 없어”
2017년 07월 11일 (화) 02:46:23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에 대한 항공료 횡령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국가교육국민감시단 김정욱 사무총장은 지난 5일 서울중앙지검 수사1과에 출두하여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이었던 정명훈씨의 항공료 사기·횡령 사건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김정욱 사무총장은 2년 전 정명훈씨를 항공료 횡령 혐의로 형사고발했고, 이 사건은 종로경찰서에서 1년여 시간을 끌다가 2016년 7월경 증거불충분으로 검찰에 송치됐었다.

김 총장은 “2년 전 고발장에서는 당시 언론에 보도된 내용 일부만을 문제 삼았다. 그 후 새로운 사실들이 많이 드러났지만 수사 의지가 없는 경찰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친 채 무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2016년 7월경 새롭게 파악한 혐의점들을 총 망라해 검찰에 다시 고발장을 제출했다.” 며 “지난달 초에 수사1과 신모 수사관으로부터 고발인 조사를 하겠다는 통보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무혐의 처분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지난 5일 검찰의 고발인 조사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하여 저녁 6시까지 심도 있게 이루어졌다. 수사관의 조사는 만족스러웠고 횡령죄 외에도 사기죄, 배임죄 등 여러 가지 법리검토를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종합 주요기사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담 감동 마무리
남북 정상, 삼지연관현악단 음악공연 관람
남북 퍼스트레이디 만남 "음악 공부했다는 공통점"
종로구의회‘광화문광장 확장 및 세종마을자전거특화지구 조성 반대’결의안 채택
문대통령 내외, 부산비엔날레 깜짝 방문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기숙의 문화읽기]국립국악원무용단,
[김승국의 국악담론]방탄소년단의 음악
솔라첼로 성악연구회 정기연주회 '그대
UNESCO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포기와 베스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전당
‘에쿠우스’ 원작에 가깝게 해석한 무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세
하와이 '사진결혼'의 애환, 현대 무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