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종합 > 사회
     
정명훈 항공료 사기·횡령 사건 ... 검찰 수사 재개
시민단체, “무혐의 처분했다는 언론보도 이해할 수 없어”
2017년 07월 11일 (화) 02:46:23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에 대한 항공료 횡령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국가교육국민감시단 김정욱 사무총장은 지난 5일 서울중앙지검 수사1과에 출두하여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이었던 정명훈씨의 항공료 사기·횡령 사건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김정욱 사무총장은 2년 전 정명훈씨를 항공료 횡령 혐의로 형사고발했고, 이 사건은 종로경찰서에서 1년여 시간을 끌다가 2016년 7월경 증거불충분으로 검찰에 송치됐었다.

김 총장은 “2년 전 고발장에서는 당시 언론에 보도된 내용 일부만을 문제 삼았다. 그 후 새로운 사실들이 많이 드러났지만 수사 의지가 없는 경찰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친 채 무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2016년 7월경 새롭게 파악한 혐의점들을 총 망라해 검찰에 다시 고발장을 제출했다.” 며 “지난달 초에 수사1과 신모 수사관으로부터 고발인 조사를 하겠다는 통보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무혐의 처분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지난 5일 검찰의 고발인 조사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하여 저녁 6시까지 심도 있게 이루어졌다. 수사관의 조사는 만족스러웠고 횡령죄 외에도 사기죄, 배임죄 등 여러 가지 법리검토를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종합 주요기사
‘누가 패자인 홈리스에 돌을 던질 수 있겠나?’
제29회 안종필 자유언론상, 언론노조 KBS, MBC 본부 공동 수상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한다" 공식 입장 수차례 재확인
''위증의 덫'에 걸린 박명진 문화예술위원장 불구속 기소
김기춘 징역3년, 조윤선 징역 1년 집유 2년...국민들 "어이없는 판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