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23:05
   
> 뉴스 > 문화 > 문화행사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17일 개막
영화와 전시 아우르는 국내 유일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제, 개막작 '설계자' '그린 스크린 그링고'
2017년 08월 07일 (월) 11:55:36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제인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이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올해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9일간 서울아트시네마. 인디스페이스, 서교예술실험센터, 미디어극장 아이공, 탈영역 우정국 등에서 20개국 128편의 작품이 상영 및 전시되며 뉴미디어대안영화, 글로컬 파노라마, 체코 얀 슈반크마예르 감독 회고전, 노르웨이 무빙이미지 특별전, 글로컬 구애전, 버추얼리얼리티 아트 특별전X 등 10여개의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 민병훈 감독의 <설계자> (사진제공=네마프)

오는 17일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오재형 작가의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 <피아노멘터리> 축하공연과 개막작 상영이 이어진다. <피아노멘터리>는 칸느 영화제에서 소개된 <블라인드 필름>에 이 사회에서 배제되고 목소리가 없는 사람들, 각종 집회 현장에 참여하며 쫓겨나고 밀려난 사람들을 드로잉한 작품과 피아노 반주를 넣어 퍼포먼스를 펼치는 공연이다.

개막작으로는 민병훈 감독의 <설계자>와 브라질의 다우베 데이크스트라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가 선정됐다. 네마프 측은 "빠르게 변해가는 매체와 세상의 변화 속에서 '뉴미디어 대안영화란 무엇일까'라는 고민 속에 '예술로서의 영화'에 대한 질문을 강하게 던지고 있는 이 두 작품을 개막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민병훈 감독의 <설계자>는 어린 시절 한국에서 프랑스로 입양된 한 영화감독의 고민을 통해 창작자의 입장에서 영화를 고찰하는 작품으로 창작자가 지닌 무게에 대한 회고이자, 영화가 가진 철학적 사유의 무게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 다우베 데이크스트라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 (사진제공=네마프)

다우베 데이크스트라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는 브라질에서 벌어지는 탄핵운동과 아무렇지 않게 무기력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돌멩이 같은‘그린 스크린’을 던지며 시작되는 영화다.

"우리의 삶은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처럼 보이지만 크든 작든 정치와 직간접적 관계에 놓여있다"고 밝히는 이 영화는 그린 스크린에 평범한 일상과 전혀 상관없는 영상이 상영되고 사람들은 그린 스크린에 보이는 영상을 보며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생활을 다르게 보기 시작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장연호 네마프 집행위원장은“영화가 창작자가 가진 사유의 결과물이자 더 나은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메시지를 던지는 표현수단임을 <설계자>와 <그린 스크린 그링고>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설계자>를 통해 영화가 지닌 내면적 특성을, <그린 스크린 그링고>를 통해 외면적 특성을 볼 수 있을 것"이ㅏ면서 "우리 자신의 설계자처럼, 그린 스크린처럼 자신의 삶을 한번쯤은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개막작을 비롯한 영화, 미디어아트 영상전시 상영작과 시간표는 네마프 홈페이지(www.nemaf.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337-2870 

     문화 주요기사
2017 대한민국무용대상 시상식 지난 10일 열려
패션으로 본 인문학 '소크라테스 씨, 멋지게 차려입고 어딜 가시나요?'
문체부 '2017 대중문화예술 제작스태프대상' 시상
국립현대미술관-삼성전자, 국내 최초 'TV전시회' 열어
불평등과 폭력을 느끼는 여성의 얼굴, 송인 개인전 '강제된 침묵'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특별기획] 사람과 시스템 개선없이
뉴코리아 필하모닉오케스트라 '새해 인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
국립중앙박물관 서화실 전면 개편 "일
"한국 리얼리즘 미술의 역사, 지금도
산울림 '편지 콘서트' '브람스, 앱
극단 맨씨어터 10주년 기념 공연 '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29] 50년
용인 보정역 생활문화센터, 문화체육관
국립국악원, 아카이브 전시 '지음:시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