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7 금 18:59
   
> 뉴스 > 공연 > 무용
     
'인사'를 통해 보는 인간관계의 아이러니 , 전미숙무용단 'BOW'
전미숙 안무가와 김재덕 현대무용가의 협업 주목, 9~10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2017년 09월 01일 (금) 13:48:59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전미숙무용단의 <BOW>가 오는 9~10일 양일간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다.

전미숙 안무가는 이번 신작 <BOW>를 통해 '인사'라는 단순한 제스처와 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갖는 사회적 의미, 그 속에 숨겨진 인간관계의 이중성과 아이러니를 괴팍하고 재미있게 끄집어내려 한다.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거나 낮추는 겸손한 자세부터 숭배에 가까운 격식 행위까지 한국 문화에 내재된 다양한 층위의 인사 제스처들을 추출해 춤으로 만들었다.

   
▲ 전미숙무용단 'BOW' ©gunu Kim

또 표정이 보이지 않는‘서구적인 마스크’, 표정을 감추거나 드러내는‘한국적 오브제, 부채’를 활용해 관객이 작품의 내용과 움직임, 제스처가 품고 있는 마음의 표정을 상상하고 해석하는 재미를 더했다.

<BOW>는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후 국내에 초연되는 공연이다. 2014년 아시아와 호주권을 대표하는 말레이시아의 타리댄스페스티벌에 25분짜리로 초연된 후 2015년 전문음악가 및 현대무용가 교육 부문에서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트리니티 라반 콘서바토리 초청 공연, 2016년 세계적인 무용 마켓으로 알려진 독일의 ‘탄츠메쎄(International Tanzmesse NRW) 공식 쇼케이스 선정’의 쾌거를 안았다. 

이어 ’2016 서울아트마켓-PAMS 선정’으로 국내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내년 2018년에는 작품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스위스 Dance Festival STEPS를 비롯 세계적인 패션의 도시 밀라노에서도 공연을 앞두고 있다.
 
전미숙 안무가는 “지난 30여년간 어려운 주제를 다루거나 움직임이 파격적이거나 새로워야만 한다고 생각했던 무거운 안무 방식에서 벗어나‘주변에서 포착한 일상의 작은 몸짓’에서 모티브를 얻어 작품을 만들어갔다는데 안무가로서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단순한 움직임과 여백의 미를 보여주는 공간 구성을 통해 우리의 역사성과 민족성, 사회성을 담아내고자 했다”고 밝혔다.

<BOW>는 현대무용가 김재덕과의 협업으로도 주목되며 댄싱9 출신의 인기 현대무용수 안남근, 임샛별, 윤나라와 파리 무용 콩쿠르 그랑프리를 수상한 이주희와 양지연, 이지윤, 한윤주, 송승욱, 배현우, 최승민 등 한국예술종합학교 현대무용 실력과 댄서들을 만날 수 있다. 

티켓은 한국공연예술센터(http://www.koreapac.kr)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R석 4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장 홈페이지 회원일 경우, 일반회원은 10%, 매니아회원은 20%, 공연예술인회원은 50% 1인 1매 할인이 가능하며, 1999년부터 2004년0에 태어난 청소년회원은 30% 할인,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는 1인 2매 50% 할인된다. 

     공연 주요기사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승국의 국악담론] 우리 축제가 나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음악극 ‘적로
[인터뷰] 김현국 탐험가 “유라시아
'건달할배'가 모은 인사동 작가전 ‘
[문화로 들여다보는 도시조명 이야기]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윤의중, 국립극단
[다시 보는 문화재] 설악산 오색 케
'쓴맛이 사는 맛 그림전: 건달 할배
제9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국악 부
美 아방가르드 영화 개척 '요나스 메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