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 변산면 '부안 죽막동 유적' 사적 지정
전북 부안 변산면 '부안 죽막동 유적' 사적 지정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7.10.1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원시 제사 지낸 흔적 그대로 보존, 해양 제사 문화의 변천 과정 보여줘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에 있는 '부안 죽막동 유적'이 사적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19일 "부안 죽막동 유적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41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변산반도의 돌출된 서쪽 끝 해안절벽 위에 있는 부안 죽막동 유적은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해상 교류의 중요한 길목에 있으며, 고대부터 지금까지도 뱃길 안전과 풍어(豊漁)를 기원하는 해양 제사가 이어져 오는 곳이다.

▲ 부안 죽막동 유적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1992년 발굴조사에서 백제, 가야, 통일신라부터 조선을 비롯해 고대 중국과 일본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유물들(제사용 토기, 금속유물, 토제·석제 모제품, 중국 도자기 등)이 출토됐는데 시기는 대부분 3세기 후반에서 7세기 전반의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유물들을 통해, 이곳에서 행해진 제의에 중국, 일본 등 여러 나라의 사람들도 다양하게 참여했고 제사가 끝나면 제기를 포함한 각종 물품을 땅에 묻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부안 죽막동 유적은 해안 절벽 위에 고대의 원시적인 제사를 지낸 흔적이 문화경관과 함께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백제부터 조선 시대까지 다양한 시기의 해양 제사 문화의 변천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현재까지도 어부들의 안전과 고기잡이를 도와준다는 개양할미(변산반도 앞바다를 수호하는 해신)의 전설이 내려오며, 풍어를 기원하는 용왕제가 매년 열리고 있어 가치가 높은 유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