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7 화 05:45
   
> 뉴스 > 문화 > 역사·문화재
     
창경궁 대온실, 10일부터 일반에 재공개
우리나라 최초 서양식 온실로 대한제국 아픈 역사 담겨, 보수공사 후 재개방
2017년 11월 07일 (화) 10:02:01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창경궁 대온실'(등록문화재 제83호)이 보수공사를 마치고 오는 10일부터 일반에 재개방된다.

창경궁 내에 자리한 창경궁 대온실은 1909년에 건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온실로 당시 일본 황실 식물원 책임자였던 후쿠바 하야토가 1907년에 설계하고 프랑스 회사가 시공했는데 당시에는 동양 최대의 규모였다고 한다. 

   
▲ 창경궁 대온실 (사진제공=문화재청)

이는 일제가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을 창덕궁에 유폐시킨 뒤 왕을 위로한다는 명목으로 동물원과 함께 지은 것으로 아름다운 외관과 달리 아픈 역사가 담겨 있는 건축물로 대한제국 말기에 도입된 서양 건축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유일한 유산으로 인정받아 2004년 2월 6일에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이후 지난 2013년 문화재청이 자체적으로 시행한‘국가지정(등록)문화재 특별 종합점검’ 결과에 따라 관람을 중단하고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1월까지 1년 3개월간 대대적인 보수공사를 펼쳤다. 

특히 이번 보수공사에서는 타일 철거 과정에서 대온실 최초 준공 시에 사용된 영국제 타일 원형을 발견해 해당 제조사의 1905년 책자를 근거로 보수하는 등 원형 복원에 힘썼다.
 
대온실 내부에는 천연기념물 제194호 창덕궁 향나무, 통영 비진도 팔손이나무(제63호)와 부안 중계리 꽝꽝나무(제124호) 등 천연기념물 후계목(천연기념물의 모수에서 직접 채취해 키워낸 나무)과 식충식물류, 고사리류 등 70여 종의 다양한 식물을 전시하여 관람객을 맞이한다.
  
또한 일부 공간은 1호 문화재지킴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후원으로 민관 협력사업을 통해 꾸몄다.

     문화 주요기사
역사와 함께한 다례 모두 모여, '2018 명원세계차박람회'
관조하는 마음, 사진작가 남준 개인전 'See one's mind (마음을 보다)'
2018-2019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창설 70주년 진중하게 준비"
'2018 OCI YOUNG CREATIVES', 신진작가 릴레이 개인전
유러피안 재즈로 변한 한국 대중가요, <재즈 나잇 윗 유러피언 재즈 트리오 인 서울>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학종 시인 칼럼] 절체절명의 위기
남정숙 전 교수, 이창근 박사 서울문
2018-2019 국립극장 레퍼토리시
관조하는 마음, 사진작가 남준 개인전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해 사원방문·
고음반 감상 토크쇼 '반세기, 백년의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특별전 <근대를
판소리 인재 등용문, '제18회 공주
[기자의 눈]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 '이노프롬'서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