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칼럼 >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음악극 ‘적로’의 정영두 연출에게
2017년 11월 13일 (월) 11:02:29 윤중강 / 평론가, 연출가 sctoday@hanmail.net
   
▲ 윤중강 / 평론가, 연출가

세인의 큰 관심 속에, 돈화문국악당 브랜드공연 ‘적로’이 시작됐습니다. 첫공을 보았고, 많이들 흡족했습니다. 작품에 관계한 모든 분께, 큰 박수를 보냅니다. 이 작품에 계속 공연되길 바라면서, 한 사람의 관객이자 평자(評者)의 입장에서 그 얘길 하렵니다. 

처음 대본을 보고서 이랬죠. “의미는 있는데, 재미가 아쉽구나!.” 실제 공연을 보고선 정반대가 됐습니다. “재미는 있는데, 의미가 부족하다!” 일제강점기의 활약한 두 분의 대금명인에서 출발한 이 작품을 전반부에 무척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게 한 것은, 전적으로 연출의 힙입니다.

앞부분은 흥미진진하고, 쾌속질주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각각 박종기와 김계선이 된 소리꾼 인이호와 정윤형이 무대에서 매력적으로 보였습니다. 요즘 잘 쓰는 말로 두 사람의 ‘케미’가 아주 보기 좋았죠. 여기서 음악의 큰 역할을 한 것은 분명하구요. 음악극 넘버 첫번째 ‘ 경성의 밤, 1941’부터 출발해서 ‘산월(山月)’까지는 참 좋았습니다. 

그 이후 다소 주춤한 인상을 받기도 했지만, 열한번째의 노래 ‘시절은 좋구나’까지도 그래도 이 작품의 갖고 있는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충족할 순 있었습니다. 그러나 작품이 중반부에 이르러서는 점차 힘을 잃어가는 느낌입니다. 

전반부가 ‘신선한’ 뮤지컬 같은 ‘국악’이었다면, 후반부는 ‘익숙한’ 국악 비슷한 ‘뮤지컬’이라고 해도 좋을까요? 작품의 성격상 후반부에서는 더욱더 ‘국악’ 혹은 ‘대금’이 제 의미를 살려야 함에도, 실제 작품에선 그렇지 못했습니다. 전반부는 연출이 대본을 잘 살려줬지만, 후반부는 대본을 연출이 살려내지 못한 인상입니다. 왜 그럴까요?

대본을 읽었을 때, 가장 절절하게 오는 대목은 여기였습니다. “어허~ 어허~ 지나가는 바람이여. 허로구나. 이내 한 몸, 텅 텅 비어서 소리가 난다.” 작가 배삼식의 허허로운 마음이 대금과 대금의 명인에 투영되어서, 가슴이란 내장은 어디론가 달아나고, 거기가 텅 비어 있는 허허로움이 그대로 전달되었습니다.

그러나 실제 무대에서의 이 장면은 매우 아쉽게도 허허(虛虛)롭지 않았습니다. 후반부의 핵심이라 할 ‘적로’(배삼식 작사, 최우정 작곡)라는 노래도 이런 극적 흐름 속에서 그냥 스쳐지나간 느낌입니다. 

이건, 아쉽게도 연출과 음악이 풀어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왜 이 작품에선 ‘사라지는 것’과 ‘비어지는 것’이 제대로 느껴지지 않을까요? 이건 나와 같은 평자(評者)의 추측이자 단정일 수 있겠지만, 연출과 음악이 전반부에서의 ‘작품적 미덕’이 되었던 것을, 후반부에 들어서 하나씩 제대로 못 버리기 때문에 그랬다고 생각합니다.

무대도 공허롭지 않았고, 배우가 애틋하게 보이지 않았고, 음악은 오히려 뭔가를 더 채우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음악적인 발언이 ‘중언부언(重言復言)’한다고 할까요?

   
▲ 음악극 <적로>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이 작품이 젓대(대금)의 명인에 관한 얘기이니, 저렇게 소극장 안에  다섯 악기(대금, 클라리넷, 아쟁, 타악, 신디사이저)가 채우다가, 점차 음악적으로 ‘빈 공간’을 만들면서 관객에게 ‘음악적 허허로움’을 경험하게 해주리라 생각했습니다.

돈화문국악당이란 작은 공간에서 이 악기의 소리를 많이 엉키는 것들이 부담이 될뿐더러, 더욱이 결국 ‘노래’로서 관객의 마음을 건들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궁극적으로 이 작품의 주제와 연관해서 ‘음악적인 적요(寂寥)’를 느끼게 해주리라 생각했습니다.

이 작품의 작곡이자 음악감독인 최우정은 ‘음악극’과 ‘극음악’의 베태랑이기에 그리 해주리라고 생각했습니다. 연출과 음악이 그렇게 풀어내리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내 귀에는 신디사이저를 기본으로 해서 더욱더 많은 것들이 들려왔습니다. 이런 음악이 계속 들으면서, 나는 내심 내 나름대로의 감상법을 찾게 되더군요. 내 귀에 들려오는 ‘물리적 소리’의 많음을 지우면서, 내 마음에 남길 수 ‘심리적 소리’를 찾게 되더군요. 

정영두 연출님, 좋은 작품임에 틀림없는데, 내가 너무 주관적인 입장에서 부정적인 얘기만 한 것일까요? 이 작품을 보면서, 아주 확실해진 건 있습니다. 정영두라는 연출의 장점은, 역시 ‘움직임’이런 것이죠. 작은 ‘돈화문국악당’에서, 공간 분할을 하면서, 공간과 움직임을 잘 활용해 냈습니다.

가장 돋보이고 재미있던 장면은 ‘용호상박’ 장면입니다. 정악명인 김계선과 민속악명인 박종기가 대금으로 대결을 하는 장면을 ‘씨름’으로 표현해낸 장면은, ‘적로’의 최고의 명장면 중의 하납니다. 

이 작품이 앞으로 계속 공연되길 바랍니다. 그 만큼 좋은 작품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이번 첫 시즌 공연을 끝내고, 여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서 개작(改作)의 필요성을 느낍니다.

사실 이번 ‘적로’에선 박종기는 제대로 그렸을지 몰라도, ‘김계선’은 그가 남긴 음악과 삶의 궤적과 관련해서 썩 부합된다곤 하기 어렵습니다. 처음엔 그렇게 호형호제 하면서 두 사람이 산월을 사이에 두고 옥신각신하면서 서로의 우정을 돈독히 하는 건 좋지만, 한 여인의 죽음 앞에서 ‘김계선’이 그렇게 진도씻김굿의 한 대목을 부르면서 저승으로 보내주었을 것 같진 않습니다. 

정영두 연출님! 이 작품이 대금의 명인을 얘기한 작품이니, 이런 ‘치장’이나. 저런 ‘장치’ 없이, ‘담백하게’ 곧 ‘적적하게’ 대금소리를 그냥 들려주십시오. 정말 두 사람을 통해서 느껴질 수 있는 ‘적적(寂寂)한 적적(笛笛)’을 두 배우를 통해서 그려내십시오. 돈화문국악당에 오는 관객들의 입장에서도 그렇고, 돈화문국악당이 지향해야 할 방향에서도 그렇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작품의 가치가 궁극적으로 두 분에 대한 ‘오마주’라면, 더욱더 그런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젓대 들고 혼자 앉어”. 이것은 깊이 있는 무대적 구현이, 궁극적으로 ‘적로’라는 작품의 연출가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칼럼 주요기사
[이근수의 무용평론]유니버설발레단의 ‘오네긴’-오랜 사랑 슬픈 이별
[신년특별칼럼-유시춘] 문화는 힘이 세다
[신년특별칼럼-박양우] 문화가 넘실대는 한 해 되기를
[기자의 눈] 광화문 광장의 어울림, 2018년엔 전국으로 이어지길
[최창주의 쓴소리]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적폐청산 진원지에서 벗어나려면 (3)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