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21:15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장인의 작품 한자리에 '2017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 지원사업 작품전시회'
전통공예 장인들 활동 지원, 21일부터 서울역사박물관 로비 전시실
2017년 11월 17일 (금) 18:58:40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한국전통문화 장인들의 창작정신과 예술혼으로 이뤄낸 작품들을 한데 모은 '2017년도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 지원사업 작품전시회'가 오는 21일부터 12월 10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로비 전시실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현대생활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 전통문화 예술을 계승 보존하기 위해 1996년부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꾸준히 지켜오고 있는 장인들을 매년 선정해 작품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 영친왕비 9등 적의 (사진제공=서울시)

올해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 지원사업은 지난 2월 사업공고를 통해 28개 개인 및 단체의 신청을 접수받고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공예, 복식, 민속학, 예능 등 10개 종목의 개인 및 단체를 선정해 500만원에서 700만원까지 작품활동비 일부를 지원했다. 

선정자는 1년 동안 전문가의 점검과 지도를 받으며 작품 활동을 하게 되고 연말에는 작품 활동에 대한 성과품을 한자리에 모아 시민에게 전통문화의 이해를 증진시키고 사업을 마무리하기 위한 전시회를 하게 된다.

전시종목은 전통목공예, 전통칠보공예, 왕실금박, 매듭공예, 색실공예, 조선의 전통모자, 영친왕비 9등 적의 등이다.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소장중인 김정호의 수선전도(1840년대 제작)를 전통기법으로 재현한 조정훈 장인의 수선전도(서울의 지도)를 비롯해 왕실공예로부터 전수 받아 섬세한 왕실금박 기법을 엿볼 수 있는 박수영 장인의 금박방장,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중인 영친왕비 9등 적의(영친왕비가 가례에 입었던 법복)가 실제에 준하게 재현됐다.

또한 조선말기 양반층에서 서민층까지 널리 사용되었던 조바위, 남바위, 풍차, 아얌 등의 전통모자, 왕의 권위와 국권의 정통성을 상징하는 어보다회(국가인장에 달았던 장식품)와 높은 품격을 표현해 낸 광다회(의복에 사용된 넓은 허리띠), 장인들의 혼을 담은 칠보공예, 색실공예 등 작품들이 선을 보인다.

이번 전시 행사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or.kr)와 역사문화재과 담당(T.02-2133-2640)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종로구, 외국인 대상 '종로통신사, 두 번째 이야기' 개최
"덕수궁 왕궁수문장 교대의식 출연진 근로여건 개선되야"
한가위에는 가족과 함께 세종문화회관에서
강북구 “동요대회 참가할 어린이 모집해요”
마포문화재단 야외오페라 <사랑의 묘약> 성황리 종료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기숙의 문화읽기]국립국악원무용단,
[김승국의 국악담론]방탄소년단의 음악
솔라첼로 성악연구회 정기연주회 '그대
UNESCO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포기와 베스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전당
‘에쿠우스’ 원작에 가깝게 해석한 무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세
하와이 '사진결혼'의 애환, 현대 무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