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오케스트라 '용인' 제2회 정기연주회, 다음달 2일
꿈의 오케스트라 '용인' 제2회 정기연주회, 다음달 2일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7.11.2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흐부터 '아리랑', 자작곡까지 선보이는 '작은 손, 큰 발돋움'

용인문화재단은 오는 12월 2일 오후 5시 용인시여성회관 큰어울마당에서 꿈의 오케스트라‘용인’ 제2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작은 손, 큰 발돋움’이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한정훈 음악감독의 지휘 아래 50명의 단원들이 한 해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고, 학부모 및 관계자들과 함께 연간 오케스트라 활동을 되돌아보는 자리로 마련됐다.

▲ 꿈의 오케스트라 '용인'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총 10개 파트로 구성된 꿈의 오케스트라‘용인’은 이번 공연에서 바흐의‘미뉴에트 1번’, 파헬벨의‘캐논’과 같은 기성곡부터 우리 민요‘아리랑’, 영화 <겨울왕국> 삽입곡인‘렛 잇 고’, 자체 창작곡‘네 개의 페인트통’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선보인다.

용인문화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에 2015년 예비거점기관으로 참여하기 시작하여 2016년, 2017년 연속 지역협력 거점기관으로 선정됨으로써 음악교육을 통해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사회적 통합과 다면적인 성장을 위해 힘쓰고 있다.
 
공연은 별도 사전 예매, 관람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공연 관람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용인문화재단 공연기획팀(031-260-3394)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